> 중국 > 나우앤퓨처

저속한 텐센트 발가벗은 샤오미, IT 대기업 막장행태 중국 여론 뭇매

대기업이 이럴수가... 아시아 최대 시가총액 기업 텐센트 체면 먹칠

  • 기사입력 : 2017년01월16일 16:09
  • 최종수정 : 2017년01월16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지연 기자] 중국 대표 인터넷 기업 텐센트와 샤오미가 유사 성행위 게임, 여성 노출 런웨이쇼 등 저속한 사내 행사를 열어 한 바탕 홍역을 치렀다.

이를 계기로 중국 현지에서는 사내 성희롱, 성차별 등이 활발히 논의되며 기업 내 유리천장 및 젠더 감수성 문제가 또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최근 열린 중국 게임·SNS 인터넷 공룡 텐센트의 연례 사내행사. 행사 초반 전 직원에게 아이폰7 플러스가 지급되며 훈훈한 분위기가 연출되는 듯 했으나 곧 바로 이어진 경악스러운 ‘게임’으로 여론의 혹독한 뭇매를 맞았다.

지난 10일 유출된 논란의 ‘게임’ 영상에서 텐센트 IM(Instant Messenger) 애플리케이션팀 남자 직원은 가랑이 사이에 빈 생수병을 끼고 있고, 여성 직원은 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아 입으로 생수 뚜껑을 따고 있다.

텐센트 논란의 생수병 따기 '게임'. <사진=바이두>

구강성교를 연상케 하는 이 영상이 중국 온라인 상에 급속도로 퍼지면서 텐센트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행사 게임을 빙자해 이런 천인공노할 짓을”, “배웠다는 사람들이 짐승만도 못한 일을”, “대기업이 이런데 다른 기업들은 도대체…”, “몇 년간 쌓아온 이미지가 한방에 가네”, “어떻게 저런 치욕스런 일을 여직원한테... 유리천장 문제 정말 심각하다” 등의 격렬한 질타를 쏟아냈다.

심지어는 텐센트가 개발한 국민 메신저 위챗(웨이신)의 시작 화면을 생수병 뚜껑 따기 게임 장면으로 바꾼 ‘짤(이미지)’까지 등장하기도 했다.

텐센트가 개발한 중국판 카카오톡 위챗의 시작 화면을 중국 네티즌이 생수병 따기 게임 장면으로 바꿔놓았다. <사진=웨이보>

비난 여론이 겉잡을 수 없이 거세지자 텐센트는 해당 영상이 최초로 유출된 Q&A 플랫폼 즈후(知乎)에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텐센트는 해당 여성 직원들에게 사과하고 부서 책임자와 사건 관계자에 벌점을 부과했다고 밝혔으며, 텐센트의 모든 부서가 깊이 반성하고 향후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행사 전에 엄격한 사전 심사를 할 것을 약속했다.  

같은 ICT(정보통신기술) 기업 샤오미 또한 비슷한 시기 부적절한 연례 사내행사 콘텐츠로 사회의 질타를 받고 있다.

이날 2017년 매출 목표로 1000억위안을 제시한 레이쥔(雷軍) 샤오미 회장은 돈보다는 가치관이 훨씬 중요하다고 설파했다. 하지만 곧 이어진 여성의 노출 런웨이쇼로 레이 회장의 말이 퇴색되고 말았다.

행사 당일 거의 다 벗다시피 한 여성이 런웨이를 활보했고, 무대 아래에서는 샤오미 직원으로 보이는 남성들이 DSLR 카메라로 여성을 촬영했다. 이는 텐센트 생수병 게임 사건과 함께 묶이며 엄청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으나 현재까지 샤오미는 공식 반응을 내보이지 않고 있다.

논란이 된 샤오미 노출 런웨이쇼. <사진=바이두>

한편 중국 인터넷 업계에서 ICT 기업의 성차별적이고 저속한 사내행사 콘텐츠는 지난 수 년간 끊임 없이 지적돼왔던 부분이다.

앞서 2014년 상하이의 한 게임회사는 일본 AV 배우 하타노 유이(Hatano Yui)를 연례 사내행사에 초대해 직원 포옹 이벤트를 벌였고, 인터넷 기업 치후360 또한 딱 달라붙는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을 섭외해 차마 눈뜨고 보기 힘든 ‘저질’ 커플 퍼포먼스를 선보여 여성 성상품화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지연 기자 (del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