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마약중독자의 고백㊿] 사회는 나를 썩은 과일 취급했다

동네 친구 권유로 중학교 1학년에 중독 생활 시작
마약 자금 구하려고 아버지 친구 속이고 길거리서 구걸까지
"면회장서 펑펑 눈물 흘리던 부모님 모습 아직도 선명"

  • 기사입력 : 2019년07월21일 07: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21일 0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대한민국은 마약 안전지대인가? 아닙니다. 마약 청정지역이 아니라는 사실이 최근 증명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이미 한 해 마약사범만 1만2000명, 많게는 1만6000명이 검거되고 있는 마약 오염국입니다. 최근 재벌가를 비롯해 연예인들의 마약투약 사실이 줄줄이 적발되면서 모방범죄도 우려되고 있는 형편입니다. 문제는 마약의 위험성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중독증상’이라는 추상적인 부작용만 알려져 있을 뿐입니다. 우리가 모르고 있는 마약의 실상과 위험은 무엇일까? 뉴스핌은 마약중독자와 그 가족의 삶을 들여다보기로 했습니다. 그들이 직접 쓴 수기를 입수해 연중기획으로 보도합니다. 건강한 삶과 가정을 마약이 어떻게 파괴하는지, 마약정책의 문제점은 무엇인지 짚어봅니다.  

[서울=뉴스핌] 임성봉 윤혜원 기자 = 권태형(가명)씨는 중학교 1학년 처음으로 본드를 흡입했다. 입에서 늘 본드 냄새가 나던 친구의 제안 때문이었다. 하면 안 되는 일이라는 것 정도는 알았지만, 사춘기 반항심이 강했던 권 씨는 오히려 본드를 더 자주 하려고 노력했다.

시간이 지나 권 씨에게 처음 본드를 제안했던 친구는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갔다. 하지만 권 씨는 이미 심각한 중독에 빠졌고 그 친구와 달리 더 본드에 의존하게 됐다.

어렵게 중학교를 졸업한 권 씨는 고등학교 대신 취업을 선택했다. 작은 공장이었는데 권 씨는 이곳에서도 은밀히 본드를 즐겼다. 휴식 시간이나 점심 시간에 잠깐씩 하던 것이 한 시간, 두 시간 급기야 출근도 하지 않고 본드를 흡입하고는 했다. 이 탓에 늘 지각을 하거나 휴식 시간이 끝나도 제 시간에 업무에 복귀하지 못했다.

같은 공장에서 만났던 여자친구는 권 씨가 본드를 한다는 사실을 알고는 이별을 통보했다. 동네 친구들 역시 늘 본드에 취해있는 권 씨 곁을 떠나기 시작했다. 권 씨는 자신이 본드 중독자라는 사실이 창피했지만, 이를 끊어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직장에서도 본드 중독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권 씨는 공장을 떠나야만 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대검찰청 본관. 2019.01.22 mironj19@newspim.com

권 씨의 몸과 마음은 점점 황폐해져 갔다. 모든 걸 되돌리고 싶었지만, 이미 많은 걸 잃은 뒤였다. 그럴수록 권 씨는 본드에서 위안을 찾았다. 결국 권 씨는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이 일로 가족들까지 권 씨의 본드 중독 사실을 알게 됐다. 맞벌이였던 부모님은 경찰서 유치장에서 펑펑 눈물을 흘리셨다.

권 씨는 8개월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출소했지만, 본드 대신 다른 약물에까지 손을 대기 시작했다. 그럴수록 구속과 수감, 출소가 반복됐다. 병무청에서 입대를 위해 권 씨에게 여러 차례 연락해왔으나 그때마다 권 씨는 구속 중인 상태였다.

부모님은 백수 상태로 약물에 빠져 사는 권 씨에게 용돈을 주지 않았다. 그러자 권 씨는 신발장에 있던 구두약을 흡입하거나 여의치 않을 때는 치약을 대용할 정도로 엽기적인 행각을 보였다.

심지어 아버지 친구들에게 연락해 급하게 돈이 필요하다고 속여 약물을 구매하기도 했다. 혹은 길 가는 사람을 붙잡고 지갑을 잃어버렸다며 차비를 좀 달라고 구걸했다. 가족은 물론 친구, 그리고 이 사회에서 권 씨는 ‘썩은 과일’ 취급을 받았다.

오랜 후회 끝에 권 씨는 친지의 도움을 받아 직장을 구하고 번듯한 생활을 꿈꿨다. 하지만 약물의 유혹은 혼자 있는 권 씨를 수시로 덮쳐왔다. 권 씨는 유혹을 참을수록 환청과 환각에 시달렸다.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잘못된 합리화가 매일 반복됐다. 이름조차 잘 알지 못하는 약물에 취했다가 정신이 들 때면 온몸에 상처가 나 있었고 옷도 곳곳이 찢어져 있었다.

권 씨가 그렇게 마약에 찌들어 살던 시절은 자그마치 20년이었다. 권 씨는 자신의 지난 20년에 대해 “그동안 나 자신에게 악취가 났다”고 회고했다. 권 씨의 부모님조차도 “아들이 교도소에 들어가 있는 것이 더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권 씨는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수감 중인 교도소에서 단약의 길에 올랐다. 처음 구속된 날, 자신을 찾아와 울부짖던 어머니의 얼굴, 아들에게 “미안하다”며 처음 눈물을 보였던 아버지. 권 씨는 그 모습이 아직도 생생히 머릿속에 남아 있다. 후회와 눈물뿐인 과거였지만, 권 씨가 꿈꾸는 미래는 조금 다르다.

※ 마약에 중독됐을 경우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를 통해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국립부곡병원 △시립은평병원 △중독재활센터에서 무료로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imbong@newspim.com

[관련기사] ▼ 더보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