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홍정민, 마지막서 뒤집다... 이예원 꺾고 'KLPGA 생애 첫승'

기사입력 : 2022년05월22일 17:32

최종수정 : 2022년05월22일 17:34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16강전에서 박민지를 누른 홍정민이 막판 18번(파5)홀에서 대역전에 성공, KLPGA 유일의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생애 첫승을 이뤘다.

생애 첫승을 이룬 스무살 홍정민. [사진= KLPGA]

'투어 2년차' 홍정민(20·CJ온스타일)은 22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GC에서 열린 2022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이예원(19·KB금융)을 1홀차로 꺾고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2억원이다.

국가대표 출신끼리의 대결에서 이틀간 3차례의 연장 끝에 결승에 오른 홍정민은 놀라운 뒷심을 발휘했다. 이 대회 16강전에서 홍정민은 박민지(24·NH투자증권)를 제압, 눈도장을 찍었다. 8강전에서는 지난해 신인왕 송가은, 4강전에선 '지난시즌 상금 2위' 임희정을 꺾고 마지막 관문에 도착했다.

출발은 이예원이 좋았다. 이예원과 초반 파4 1번과 4번홀에서 버디에 성공, 앞서갔다. 뒤늦게 시동이 걸린 홍정민은 5번(파4)홀 등에서 버디를 했지만 1타차 간격은 좁혀지지 않았다. 홍정민은 뒷심을 발휘했다. 17번홀에서 약 1.5m 버디 퍼트에 성공, 타이를 엮었다.

대회 경험이 승패를 갈랐다. 이미 4차례의 연장 승부로 홍정민은 18번홀에 익숙했다. 하지만 루키 이예원은 4강과 8강 모두 18번홀을 겪지 않고 끝냈다. 익숙함으로 홍정민은 핀 20cm 부근에 볼을 위치시켰다. 버디로 이어졌다. 반면 약 4m 부근에서의 이예원의 버디 퍼트는 약간 짧았다.

최근 교통사고를 당한 임희정은 안송이를 1홀차로 꺾고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fineview@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2.6%...부정평가 53%로 최고치 기록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2.6%로 3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2주 전 첫 '데드크로스'를 기록한 데 이어 부정평가와의 격차는 10%p 이상 벌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8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조사 대비 2.7%p 하락한 42.6%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7.05 oneway@newspim.com 반면 부정 평가는 53%로 3.2%p 상승했다. 지난달 초 3회차 조사 당시 40.2%에서 30여일 만에 10%p 이상 급증했다. 긍·부정 간 격차 역시 10.4%p로 오차범위 밖까지 벌어졌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와 40대에서는 부정평가가 6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경우 지난 조사 당시 53.4%에서 한 주 만에 61.3%로 올랐고 40대 역시 57.9%에서 66.1%로 급등하며 지지율 하락세를 이끌었다. 이 외에도 ▲30대(부정 50.4%/긍정45.6%) ▲50대(부정 59.3%/긍정 39.3%) 등 대다수 연령대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만 유일하게 긍정평가가 55.8%로 부정평가(37.2%)에 앞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부정 33.5%/긍정 62.2%)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다. 특히 높은 지지율을 보이던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지난 조사에서 부정 평가 비율이 더 높게 형성됐다가 이번 조사에서 격차가 더 벌어졌다.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지역은 지난 조사 당시 긍정 평가 비율이 더 높았으나 한 주만에 지지율이 역전됐다. 구체적으로 ▲서울(부정 53.5%/긍정 42.6%) ▲경기·인천(부정 54.7%/긍정40.5%) ▲대전·충청·세종(부정 50.9%/긍정 46.5%) ▲강원·제주(부정 50.9%/긍정 38.8%) ▲부산·울산·경남(부정 54.%/긍정 43.0%) ▲전남·광주·전북(부정 66.8%/긍정 27.0%) 등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7-06 06:00
사진
이재명 당대표 출마에 민주 지지층 71% '압도적 찬성'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오는 8월 28일에 열릴 예정인 가운데 유력 주자인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출마를 반대하는 여론이 더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의견이 높게 나타났고,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반대 의견이 높게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동안 1028명을 대상으로 이재명 민주당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찬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찬성은 41.8%, 반대는 51.2%로 나타났다.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9.4%p다. 세부적으로 이재명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를 '매우 찬성한다'는 26%, '찬성하는 편'은 15.8%였으며, '매우 반대한다'는 32%, '반대하는 편'은 19.2%다. 잘모름은 7%다. 민주당 핵심지지층인 40대에서는 찬성의견이 58%였고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70.7%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민주당 핵심 지지지역인 호남에서는 찬성 47.1% 반대 40%로 찬성과 반대 의견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다.   반대의견은 국민의힘 핵심지지층인 60세이상, TK 에서 각각 61%, 66.8%,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78.5%가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연령대별로는 18세 이상 20대, 30대, 60세 이상에서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반대 의견이 높았으며, 40대와 50대에서는 매우 '매우 찬성한다'는 의견이 각각 34.5%와 32.1%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39%에 그친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53.5%로 집계됐다. 여성은 찬성 45%, 반대 48.9%다.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47%로 조사됐으나, 서울과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강원·제주,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등에서는 모두 반대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지지하는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70.7%, 반대한다는 의견은 23.3%였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15%, 반대한다는 의견은 78.5%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taehun02@newspim.com 2022-07-06 06:2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