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케이뱅크,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금리 인하…최저 3.58%

  • 기사입력 : 2021년11월11일 15:28
  • 최종수정 : 2021년11월11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케이뱅크가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상품 금리를 11일 일제히 인하한다고 밝혔다. 대상 상품은 '신용대출 플러스'와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등 3종이다. 이 상품은 직장인과 개인사업자, 중저신용자 등 다양한 이용자가 활용 가능한 상품이다. 기준에 따라 최대 1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케이뱅크는 신용대출 플러스 이용자 중 중저신용자 이용자군에 대해 최대 3.27%포인트까지 금리를 낮췄다. 이에 따라 11일 기준 신용대출 플러스 최저 금리는 3.58%로 낮아졌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도 금리를 인하했다. 두 상품 모두 중저신용자 이용자의 대출 금리가 1.5%포인트에서 2.3%포인트 낮아졌다.

다만 가계부채 관리 차원에서 신용대출은 고신용자에 대해 금리를 소폭 인상했다. 마이너스 통장은 지난 6일부터 고신용자 대상 대출을 중단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자의 이자부담 경감을 위해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케이뱅크)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