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 참석..."위기극복에 역할 해 달라"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 2년 만에 개최
문대통령, 코로나19 위기에 고국에 지원 보내줘 고마움 표시

  • 기사입력 : 2021년10월05일 11:34
  • 최종수정 : 2021년10월05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 올해로 15회를 맞는 세계 한인의 날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2년 만에 개최된 '제15회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세계 한인의 날은 전 세계 750만 재외동포의 존재를 국내에 알리고, 재외동포의 민족적 긍지를 고취하기 위해 2007년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제14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이 열리지 못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2019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3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2019.10.02 pangbin@newspim.com

이번 기념식에는 전 세계 750만 재외동포를 대표해 온-오프라인을 통해 모인 약 300여 명의 한인회장과 재외동포의 권익신장과 동포사회의 발전에 기여해 온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 포상을 받는 재외동포 유공자와 가족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작년부터 이어진 코로나19의 위기에서 모국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보내 준 동포사회에 고마움을 표시하고, 앞으로도 동포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위기 극복에 중요한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2017년 정부 출범 이후 750만 재외동포를 위해 그동안 추진해 온 주요 정책을 설명하고, 세계 한인의 날을 계기로 동포사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 교환이 이루어져 모국과 동포사회의 유대가 한층 더 굳건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늘 기념식에서는 임천택 멕시코-쿠바 이민 1세대 독립유공자의 후손이자 쿠바 1호 정부초청 장학생으로 한국에서 유학하고 있는 임대한 씨가 선조의 정신을 기리고 쿠바와 한국의 가교역할을 다짐하는 글을 낭독하며 쿠바 이민 100주년의 의미를 전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