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현장에서] '화천대유-고발사주' 사상 초유의 '수사 대선'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16:23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0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추석 연휴가 끝났다. 대선 6개월을 앞두고 이번 추석 밥상머리에 오른 최대 화두는 유력 대권 후보들의 '의혹'이었다.

특히 주역 64괘 중 14괘에 해당되는 화천대유(火天大有, 하늘의 도움으로 천하를 얻는다)는 단연 관심 이야깃거리였다. 야권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뿐 아니라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올 추석 덕담으로 "'화천대유' 하세요"를 꼽기도 했다. '화천대유'는 여권 유력 대권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저격하는 대표적인 사자성어가 돼버렸다.

최근 화천대유 소용돌이에 밀린감이 없지 않지만 '고발사주 의혹' 역시 추석 밥상머리를 장식했다. '고발사주'는 야권 유력 대권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의·공정 이미지를 저격하는 핵심이다.

김연순 법조팀장

각 진영에 따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은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와 국민의힘 게이트로, '고발사주 의혹'은 박지원 게이트란 이름의 '제보사주 의혹'으로 정치공방이 한창이다. 각 진영의 게이트·프레임 전쟁은 정치공방을 넘어 확인되지 않은 마타도어(흑색선전)로 흐르고 있다.

현재 의혹 수준이지만 분명한 건 공수처, 검찰, 경찰의 대권후보 수사가 내년 3월 대선 판도를 가를 핵심 변수로 떠올랐다는 점이다. 지난 17대~18대 대선에서 BBK 주가 조작,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발언을 두고 고소·고발과 여야간 치열한 공방이 있었지만 '수사 대선'이란 말이 회자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20대 대선은 각 진영의 유력후보들이 모두 수사에 연루되는 초유의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이 지사 의혹은 법조기자 출신 화천대유 소유자와 지인들(천화동인 1~7호)이 천문학적인 수익률을 기록한 특혜 논란이 핵심이다. 이 지사는 대장동 공영개발이 성남시장 시절 '최대 치적'이라는 입장이지만 사업자 선정 과정에 특혜가 있었는지, 이 지사의 부당한 관여가 있었는지 등은 수사에서 밝혀져야 할 핵심 쟁점이다.

윤 전 총장 역시 검찰총장 재직 당시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게 지시해 여당 정치인들에 대한 야당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으로 공수처와 검찰의 양갈래 수사를 받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정권 차원의 '정치 공작'이라고 반발하고 있지만 당시 검찰의 고발 개입이 확인된다면 적어도 지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대선 때만 되면 무분별한 고소고발로 모든 수사기관이 동원되는 '정치의 사법화'는 악습이다. 또 사정기관의 수사가 이번 대선 판도를 뒤흔들 수 있다는 점은 국민들 입장에서 불행하기까지 하다. 하지만 정치공방·흑색선전이 대선을 뒤덮는 상황에서 '신속한 수사'는 불가피하다. '화천대유·고발사주' 의혹 당사자들도 '수사'를 원하고 있으니 더욱 그렇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