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검찰 늦장 수사에"…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 피해자들, 경찰에 고발

펀드 판매사, 자사운용사 등 고발
"1년 넘게 수사 늑장, 더이상 신뢰하기 어렵다"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16:08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1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대규모 환매중단 사태를 일으킨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의 피해자들이 검찰의 늦장 수사를 규탄하며 관련 금융사들을 경찰에 추가 고발했다.

이탈리아 헬스케어펀드 피해자 연대와 금융정의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은 9일 오후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펀드를 판매한 하나은행과 자산운용사 7곳, 총수익스와프(TRS) 증권사 3곳 등을 자본시장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의 사기 주범들을 검찰에 고발한 지 1년이 넘었지만, 검찰은 여전히 수사를 진전시키지 않고 늑장을 부리고 있다"며 "불법행위에 대한 기본적 사실 파악조차 하지 않고 수사에 대한 의지를 보이지 않는 검찰을 더이상 신뢰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 "이같은 중대한 펀드 사기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무책임하게 늦장 대응을 하고 잇는 검찰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경찰은 신속하고 강력한 의지를 갖고 판매사의 부실은폐 및 기망판매 강행 정황에 대해 철저히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는 이탈리아 병원들이 지방정부에 청구할 진료비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지난 2017~2019년 하나은행에서만 1849억원(설정원본 기준)이 팔렸다. 하나은행은 판매 당시 고객들에게 13개월 내 조기 상환이 가능하다는 점을 내세워 홍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해 삼일회계법인 실사 결과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의 기초자산 가치는 원금 대비 39~58% 수준밖에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냈다. 또 펀드 만기는 25~37개월이지만 6~7년이 지나야 받을 수 있는 매출채권이 섞여 있었고, 이마저도 시장 할인율(15~25%)보다 높은 가격(평균 할인율 7~8%)에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판매자들은 지난해 7월 펀드 판매사, 자사운용사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금융감독원도 지난 2월 헬스케어펀드 판매 담당자가 해외에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검찰에 수사의뢰한 상태다. 

fil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