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국정원 불법 해외공작 진상규명하라"…시민단체, 박지원에 면담 요청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12:06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12: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시민단체들이 국정원의 불법 해외 공작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일본 극우단체를 지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진실을 밝히고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족문제연구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으로 구성된 국정원 불법공작 네트워크는 9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 사찰 해외 공작 의혹에 대해 명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라"며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 국정원 불법공작 대응 네트워크가 9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1.09.09 heyjin6700@newspim.com

이 단체는 지난 6월 1일과 8월 10일 언론 보도를 통해 과거 국정원이 일본 극우단체를 지원해왔다는 의혹과 2015년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문제삼았다.

이 단체는 "일본의 요구를 전적으로 수용한 굴욕스러운 (위안부) 합의에 왜 국정원이 나섰는지, 놀라움과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며 "국정원의 존재 이유를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 극우단체 지원 등 일본에서의 불법 공작에 대해서는 어떤 언급도 없었다"며 "공작 의혹과 위안부 합의 의혹에 대해서 어떤 설명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박지원 국정원장은 지난달 과거 국정원의 불법 사찰 및 공작을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 단체는 '일본 극우인사들을 초청, 접대하고 북한정보를 브리핑했다는 의혹의 진상은 무엇인가', '2015 한일 위안부 합의 과정에서 국정원 내 TF(태스크포스)의 역할과 주요 업무는 무엇이고, 합의 과정에서 개입 경위와 내용은 무엇인가' 등 내용이 담긴 공개 질의서를 국정원에 전달했다.

 

heyj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