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LIG넥스원, 레이시온 손잡고 美 미사일 시장 개척 속도

해양항공우주전시회에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 공동 전시

  • 기사입력 : 2021년08월24일 10:10
  • 최종수정 : 2021년08월24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LIG넥스원이 미국의 대표적인 방위산업체와 함께 국산 유도무기의 미국 방산시장 개척을 위한 공동 수주마케팅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LIG넥스원은 이달초 미국 메릴랜드에서 개최된 '해양항공우주 전시회(Sea-Air-Space Exposition 2021)'에 참가해 수출 전략 제품군으로 글로벌 시장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을 소개하고 현지 해군 등을 대상으로 무인수상정 플랫폼에 적용 가능한 발사대 시스템을 제안했다.

해양항공우주 전시회는 1965년 시작된 미국 최대 규모의 해양 분야 및 방위산업 박람회다. 레이시온은 1922년 설립된 미국의 대표적인 방위산업체로 미사일, 레이더 등을 주로 생산하며 국내에는 토마호크 함대지 미사일, 패트리어트 지대공 미사일 등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LIG넥스원이 미국의 대표적인 방위산업체 '레이시온'과 함께 국산 유도무기의 美 방산시장 개척을 위한 공동 전시 및 수주마케팅을 진행했다. [사진=LIG넥스원] 2021.08.24 yunyun@newspim.com

LIG넥스원은 2009년 미국사무소를 개설하는 등 북미 지역의 글로벌 방산업체들과의 교류를 지속해왔다. 이번 레이시온과의 공동 프로모션 및 기술협력 등을 통해 북미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국방과학연구소가 주관하고 LIG넥스원이 참여해 개발한 2.75인치 지대함 유도로켓 비궁은 '발사 후 망각(Fire-and-forget) 방식'으로 다수 표적에 대한 동시대응이 가능한 것은 물론 차량탑재 방식을 적용해 기동성이 우수하다. 차량 자체에 표적탐지, 발사통제장치를 모두 갖추고 있어 단독작전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2019년 10월 미국 FCT(Foreign Comparative Test, 해외비교시험) 프로그램에서 미 국방부 평가단의 참관 아래 진행된 비행·사격 시험을 비롯해 현장실사 등 다수 검증 과정의 요구조건을 모두 우수한 성적으로 충족하며 성능을 입증한 바 있다. FCT는 미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동맹국의 우수 장비 및 기술을 시험·평가하는 국방부 프로그램이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이사는 "산·학·연·군 관계자들의 전폭적인 지원과 연구개발(R&D) 종사자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미국에 첨단 국산 유도무기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게 됐다"며 "레이시온과의 긴밀한 협력이 대한민국 방위산업의 위상을 더욱 높이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