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남북 군통신선도 복구…오늘 오후부터 정기 통화도 재개"

서해지구 군통신선은 10시 개통
동해지구 군통신선은 기술적 문제로 연결 시도 중

  • 기사입력 : 2021년07월27일 11:43
  • 최종수정 : 2021년07월27일 11: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남북이 13개월 만에 통신연락선을 복원한 가운데, 군통신선도 전격 복구한다.

국방부는 27일 "남북군사당국은 남북정상간 합의사항 이행차원에서 7월 27일 10시부로 군통신선을 복구해 기능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사진=뉴스핌DB]

남북군사당국간 군통신선은 지난해 6월 9일 단절된 이후, 약 13개월 만에 복구된 것이다.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광케이블을 통한 남북군사당국간 유선통화 및 문서교환용 팩스 송·수신 등이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다.

국방부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은 27일 10시에 개통돼 시험통화 등을 통해 군통신선 운용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다만 "동해지구 군통신선은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연결을 지속 시도 중에 있다"고 말했다.

남북 군사당국은 이날 오후부터 기존에 실시했던 정기 통화도 재개한다. 남북 군 당국은 군통신선 단절 전인 지난해 6월까지 오전 9시와 오후 4시, 하루 두 차례 정기 통화를 실시한 바 있다.

국방부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이용한 서해 우발충돌방지를 위한 서해 불법조업선박 정보교환뿐만 아니라 남북군사당국간 다양한 통지문 교환도 가능하게 됐다"며 "남북군사당국간 '9·19 군사합의 이행' 등 군사적 긴장완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