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반년 만에 재판 출석한 조국…"더욱 겸허히 임하겠다"

11일 조국 공판 재개…오전에는 감찰무마·오후에는 입시비리
조국 "더욱 겸허한 자세로 성실히 소명할 것"…김학의 의혹은 '침묵'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10:08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6개월 만에 다시 재판에 출석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더욱 겸허한 자세로 공판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마성영 김상연 장용범 부장판사) 심리로 11일 오전 10시 열릴 공판에 출석하면서 "더욱 겸허한 자세로 공판에 임하겠다"며 "성실하게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에 관여됐다는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느냐'고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 답을 하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6.11 mironj19@newspim.com

재판부는 이날 오전에는 이른바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을 심리한다. 당초 재판부는 조 전 장관에게 제기된 혐의 중 감찰무마 사건부터 우선적으로 심리해 지난해 11월 20일 심리를 마쳤다.

하지만 당시 재판장이었던 김미리 부장판사가 병가를 내고 재판부 구성원이 마성영 부장판사로 바뀌면서 이날 다시 공판 갱신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 2시는 부인인 정경심 교수와 함께 기소된 '자녀 입시비리' 사건 심리가 이어질 예정이다. 앞서 정 교수 측은 지난해 자신의 1심 공판에서 "부부를 함께 재판 받게 하는 것은 망신주기"라고 주장했지만, 변론 분리·병합 신청을 하지 않아 조 전 장관과 함께 재판을 받게 됐다. 형사 공판은 피고인 출석 의무가 있어 이날 법정에는 두 사람 모두 출석할 예정이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