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안일환 기재부 차관 "4차 재난지원금, 5월 말까지 80% 이상 지급"

"버팀목자금 29일부터, 고용안정지원금 30일부터 지급"

  • 기사입력 : 2021년03월26일 10:19
  • 최종수정 : 2021년03월26일 10: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6일 "추가경정예산안 주요 현금지원사업은 5월 말까지 예산의 80%이상 지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에서 "정부는 코로나19로 국민들이 겪고 있는 생계·고용상의 어려움을 하루빨리 덜어드리기 우해 이번 추경이 적기·적재·적소에 집행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경영·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483만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에 대해서는 가장 먼저 지원금이 지급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주요 현금지원사업은 5월 말까지 80%이상 지급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안일환 기획재정부 제2차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투자집행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2020.10.14 photo@newspim.com

이어 "소상공인 버팀목 플러스 자금은 오는 29일부터 신청·지급을 개시한다"며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은 오늘부터 신청을 받고 오는 30일부터 지급을 개시한다"고 말했다.

안 차관은 "법인택시·전세버스기사와 방문돌봄조사자에 대한 지원금은 오는 4월초부터 신청을 받아 5월부터 지급될 예정"이라며 "농어가에 대한 경영바우처·인력 지원도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25만5000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예산의 경우 오는 4월 중순부터 채용을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안 차관은 "이번 추경을 통해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이 코로나19 상황을 버텨내고 생업을 이어나가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고심끝에 마련된 소중한 재원인 만큼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집행과정을 꼼꼼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