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금감원, 기업은행 제재심 결론 못내…내달 5일 속개

  • 기사입력 : 2021년01월28일 22:06
  • 최종수정 : 2021년01월28일 22: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라임·디스커버리펀드를 판매한 기업은행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가 결론없이 마무리됐다. 금융감독원은 다음달 5일 제재심을 속개할 예정이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부터 비대면으로 기업은행에 대한 제재심을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금감원 측은 "제재심의위원회는 다수의 회사 측 관계자들(법률대리인 포함)과 검사국의 진술·설명을 충분히 청취하면서 심의를 진행했다"며 "다음달 5일 다시 회의를 속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IBK기업은행 본점[사진=IBK기업은행] 2021.01.05 lovus23@newspim.com

기업은행은 사모펀드 판매 과정을 지적받았다.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어치 팔았다. 그러나 자산 동결조치 등으로 현재 각각 695억원, 219억원이 환매 지연됐다. 또 기업은행은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낳은 라임 펀드도 294억원 판매했다.

이에 금감원은 이달 초 기업은행에 사전통지문을 보냈다. 김도진 전 행장이 중징계에 해당하는 문책경고를 사전통보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책경고 이상은 연임 및 3~5년간 금융권 취업이 제한된다.

이번 기업은행 제재심 결과는 사모펀드 사태에 연루된 판매은행 제재심 결과를 유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금감원은  3월 내 사모펀드 사태에 연루된 나머지 판매은행 제재심을 진행할 방침이다. 라임펀드의 경우 기업은행 외 우리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부산은행 등이 판매은행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