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특파원

지갑 활짝 민간 투자 꿈틀 중국경제 쌩쌩, 올 성장률 3.7%예상

소비 개선 민간투자도 플러스 성장 전환
인터넷 소매 판매액은 두자리 수 늘어나

  • 기사입력 : 2020년12월16일 18:50
  • 최종수정 : 2020년12월17일 0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최근 발표된 11월 주요 경제 지표가 중국의 2020년 전체 경제 호전에 밝은 기대감을 던져주고 있다고 중국 매체들이 밝혔다.

중국 베이징 상보는 16일 국가통계국 자료와 전문가 분석을 인용, 경기 부양이 효과를 내면서 11월 중국의 소비가 현저한 증가세를 나타냈고 민간 투자 통계가 연내 최초로 플러스 증가세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중국의 4분기 GDP 성장률은 3분기 보다 개선되고 주요 경제 국가 가운데 2020년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다.

2020년 전국 취업목표가 10월에 앞당겨 실현된 가운데 주민 소비심리가 회복, 11월 소매판매 총액은 전년동기비 5% 증가한 3조 9514억 위안을 기록했다. 증가 속도는 전월에 비해 0.7% 포인트 상승했다. 이가운데 자동차를 제외한 소비품 소매 판매액은 3조 5497억 위안으로 동기비 4.2% 증가세를 보였다.

중국 소비 잠재력은 2020년 텐마오 쐉스이(雙11) 쇼핑 대축제에서 그 위력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알리바바 통계에 따르면 11월 11일 0시 0분 26초에 초당 최대 주문 건수가 58만3000건을 기록했다.

알리바바의 올해 쌍스이 기간 (11월1일~11월 11일) 총 거래 금액은 4982억 위안에 달했다. 2위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도 같은 기간 주문 금액수가 2715억 위안으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린 올해는 특히 어느해 보다도 인터넷 판매액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11월 중국의 전국 인터넷 소매 판매액은 10조 5374억위안으로 불어났다. 성장세는 11.5%로 두자리 수를 넘었다. 또한 1월~10월 판매 수치에 비해서도 0.6%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이가운데 먹고 마시는 식음료 외식 복장 분야와 생필품 등 실물 상품 인터넷 거래 금액은 총 8조 7792억 위안으로 15.7%의 증가세를 보였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경제가 코로나19의 충격에서 벗어나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사회과학원은 학자들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2020년 4분기 예상 경제성장률을 5.4%, 2020년 한해 전체 성장률을 3.7%로 내다봤다.  2020.12.16 chk@newspim.com

내수 소비는 앞으로도 중국 경제 성장의 견인차가 될 것으로 중국 경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12월 11일 개최한 중앙 정치국회의에서 공급측 개혁과 동시에 수요측 개혁에 전력을 쏟기로 했다. 중국 지도부가 이번에 처음 언급하고 나선 수요측 개혁은 소비 증대와 신인프라 건설에 중점을 둔 국내 수요 확대 전략이다.

11월 전국 고정자산 투자는 49조 9560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2.6% 성장했다. 10월에 비해 증가속도는 0.8% 포인트 빨라졌고 10월 대비 증가율도 2.8%를 나타냈다.

중국이 코로나19 이후의 경제 회복을 낙관적으로 보는 이유중 하나는 오랫동안 위축됐던 민간 투자가 처음 플러스 성장세로 돌아섰다는 점이다. 1월~11월 민간 투자는 0.2% 증가하면서 올해 처음으로 플러스 성장세로 전환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거시경제 부양정책이 안정 성장의 발판을 굳혔다며 현재 중국 경제는 정책의 견인에서 시장의 자생적 회복세로 전환되고 있다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민간 투자 누계 증가속도가 마이너스 성장에서 플러스 성장세로 바뀐 것이 좋은 증거라는 분석이다.

생산 분야에서는 11월 규모 이상 산업 증가치가 전년동기 대비 7% 증가했다. 가격 측면에서 PPI 지수도 계속해서 하락폭이 좁혀지면서 11월 PPI는 동기비 1.5% 하락에 그쳤다. 규모 이상 공업기업의 누계 이익도 플러스로 전환됐다.

중국 사회과학원은 12월 15일 내놓은 중국 이코노미스트 대상 조사 자료에서 중국의 2020년 4분기 GDP 성장률이 5.4% 내외로 예상되고 한해 전체 성장률은 3.7%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조사 결과 75.2%의 학자들이 4분기 성장률이 3분기보다 높아질 것이라고 내답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장쑤성 타이창시 부두에  선적을 앞둔 수출용 콘테이너가 잔뜩 쌓여있다.  2020.12.16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