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니콜라 주주 이사 "트럭이 아니라 수소연료 판다"...사기혐의 부인

행동주의 헤지펀드 출신 제프리 웁벤, 니콜라 지분 5% 보유

  • 기사입력 : 2020년09월17일 09:52
  • 최종수정 : 2020년09월24일 0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사기행각 논란에 휩싸인 미국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의 이사회 멤버이자 월가 행동주의 헤지펀드 밸류액트(ValuAct)의 창업자인 제프리 웁벤이 최근 제기된 회사 사기 혐의를 부인하면서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웁벤은 공매도자 측의 '니콜라 사기행각' 주장에 대해 트럭에 초점을 맞추는 것은 잘못된 방법이며 수소공급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변했다.

1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옵벤은 이날 FT와 인터뷰에서 회사 "니콜라와 최고경영자 트레버 밀턴이 오해를 받고 있다"며 "(니콜라의 이사로서) 우리는 트럭을 팔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수소를 팔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웁벤은 "니콜라는 운송 혁명을 일으킬 수 있고, 니콜라는 애플(Apple)과 같은 존재"라고 강조했다.

애플이 새로운 컴퓨터시스템이나 소프트웨어를 설계하고 이를 구현해 운용하는 전체적인 기능을 간략한 형태로 구현한 제품 즉 컴퓨터와 소프트웨어의 프로토타입 가게라면, 니콜라는 수소차 분야에서 프로토타입 가게라는 것이다.

웁벤은 "미국이 세계 최대 회사를 가지고 있는데 그것은 프로토타입 숍이고 바로 애플이다"라고 설명했다.

제프리 웁벤 밸류액트 창업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웁벤은 최근 밸류액트를 떠나 인클루시브 캐피탈 파트너스(Inclusive Capital Partners)라는 투자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인클루시브 캐피탈 파트너스는 니콜라에 초기 투자해 지분 12%를 보유해 오다 지난 8월에 대량 처분하고 현재는 5%만 가지고 있다.

보유 지분을 대량 처분한 배경은 그가 밸류액트를 그만두면서 투자자들이 일부 자금상환을 요구했고 이에 응하기 위해 어쩔수 없이 보유했던 니콜라 주식을 일부 처분한 것이라고 옵벤은 설명했다.

올해 6월 초 나스닥시장 기업공개한 니콜라는 수소연료전지나 수소연료 배터리 기반으로 운행되는 트럭을 설계 제조하고 또 수소연료공급망 사업도 한다고 자사를 소개했다. 그리고 내년부터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니콜라 주식을 공매도한 힌덴버그 리서치는 지난주에 니콜라가 수소전기차 분야의 혁명적인 기술 개발에 대해 과장하면서 '난해한 사기행각'을 저질렀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냈다. 힌덴버그 리서치의 리포트가 나오자 니콜라 주가는 40%나 하락했다.

이에 미국의 증권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힌덴버그 리서치의 주장에 근거 니콜라를 조사하기 시작했고 미 법무부도 니콜라에 정통한 사람들과 접촉하기 시작했다.

힌덴버그 리서치는 니콜라가 제품 소개 영상을 조작했으며 없는 기술이 마치 있는 것처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한 반박문에서 회사 니콜라와 최고경영자 밀턴은 힌덴버그 리서치의 주장을 공매도자의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잘못된 것이라고 맞섰다.

웁벤은 니콜라의 2018년 마케팅 영상이 마치 트럭이 마치 운전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도록 했다고 주장하는 힌덴버그 리서치를 불쾌하게 여겼다. 웁벤은 "누가 운전한 것이 아니라 언덕에서 미끌어져 가게 한 것은 사실이지만 결코 '트럼이 자체적으로 전진하고 있다'고 한 적이 없다"고 강변했다.

그는 힌덴버그 리서치가 니콜라를 테라노스(Theranos)에 비유한 것에 대해 "말도 안되는 일"이라고 발끈했다. 지금은 니콜라스가 작동하는 차량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테라노스는 혈액검사 스타트업으로 창업자 엘리자베스 홈메스는 혁명적인 기술을 개발한 것처럼 속여 수십억달러 규모의 사기행각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웁벤이 주장하는 요지는 "트럭 자체가 아니라 수소네트워크에 있는 가치가 니콜라스의 가치"라는 것이다.

그는 "우리는 승용차와 트럭을 만들어 돈을 버는 테슬라와도 다르다"며 "우리는 수소연료차에 연료를 파는 사업을 하는 것이고 이는 궁극적인 솔루션이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니콜라의 사업 모델은 시스템 통합자 역할인데 사람들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고, 그것이 문제다"라고 말했다.

니콜라 트럭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