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강철비2: 정상회담' 정우성·유연석·곽도원 역할 비틀기…"더 슬픈 영화 될 것"

  • 기사입력 : 2020년07월02일 12:27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12: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 정우성, 유연석의 과감한 도전을 통해 위기에 처한 가상의 한반도와 현실적 비극을 이야기한다.

2일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양우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이 참석해 영화 안팎의 얘기를 들려줬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한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일촉즉발의 상황을 담는다. 남북관계를 도발적으로 그려냈던 전편에 이어 또 한번 가상의 전쟁 위협에 대응하는 남북미 삼국의 관계를 그린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에 출연한 배우 정우성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2020.07.02 jyyang@newspim.com

양우석 감독은 이번 '강철비2'를 전편의 상호보완적 속편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두 작품을 비교하며 "가장 큰 공통점은 배우들이 거의 다 그대로 나온다. 차별점은 그들이 역할이 싹 바뀌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정우성은 이번 영화에서 남한의 대통령이라는 아주 의외의 역을 맡게 됐다. 그는 "한반도라는 땅이 주인공인 영화다. 1편은 판타지적인 면이 있었지만 2편은 국제 정세 속에 놓인 한반도를 냉정하게 바라보다보니 더 차갑고, 더 큰 질문을 할 수 있는 영화인 거 같다"면서 "감독님께서 저보고 대통령을 하라셔서 왜 이런 시련을 던져주시나 했다. 함께 하기까지 상당한 고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유연석 역시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변신을 보여준다. 그는 평화협정을 위해 남한과 미국의 정상을 만나는 북의 젊은 최고 지도자 역을 맡았다. 외모적으로도 큰 변화를 시도했다.

그는 "'강철비1'을 워낙 재밌게 봐서 흥미롭게 시나리오를 읽었다. '나한테 제안한 게 맞나?' 싶었다. '이거 도원이 형 아니었어?' 할 정도였다"며 "지도자 역할을 한다는 게 처음엔 망설이기도 했고 스스로도 상상이 안 됐다. 감독님은 영화라는 상상의 공간에서 하는 이야기라 굳이 싱크로율을 맞출 필요는 없다시더라"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얘기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에 출연한 배우 유연석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2020.07.02 jyyang@newspim.com

곽도원 역시 양우석 감독의 '배역 뒤틀기'에 놀란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감독님이 '강철비2'를 하신다기에, 그럼 제가 대통령이 되나 했다. 급이 올라가서 대통령이 되고, 그럼 우성이는 뭘 하냐고 물었다. 그런데 우성이가 남한 대통령을 한다고 하고, 저는 북한 사람을 하라더라"고 웃었다.

이어 "나는 싱크로율이 괜찮은데, 우성이가 대통령 맡으면 미화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제가 호위총국장을 하고, 연석이가 북 위원장을 하면 밸런스가 맞겠다고 생각했다"며 "시킨다고 날름 하는 건 아니고 고민을 많이 했다.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 '강철비2'라 이어지는 게 많았지만 역할을 두 개 바꿔서 할 때 어떨까. 저도 북한군 역할이 처음이라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또 곽도원은 "일단 악역이 아니라는 생각을 감독님과 공유했다. 북이 지금 세계와 우리나라와 통일 얘기를 했을 때 유연석 역할과 다른 생각을 하는 인물이 있을 수 있다. 북한 사투리가 어려웠다. 낯설고 접하지 않은 사투리라 준비하는데 많이 애를 먹었다"고 캐릭터를 만든 과정을 돌아봤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에 출연한 배우 곽도원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2020.07.02 jyyang@newspim.com

이날 미국 대통령 역을 연기한 배우 앵거스 맥페이든은 영상편지를 통해 영화에 참여한 소감을 말했다. 그는 "시사회를 위해 한국에 꼭 가고 싶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갈 수 없다. 어려운 시기 모두 건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 감독은 이번 영화 개봉을 앞두고 "전편보다 '강철비2'가 더 슬플 수 있다. 남북은 대한민국이 뭔가 결정할 선택권이 있었고 두 주인공의 노력으로 바뀔 것이 있었는데 2편은 냉철하다. 한반도 당사자인 우리가 우리를 바꿀 수 없다. 그렇다면 어디에서 출발할까 생각하다 이렇게 된 이야기"라고 포인트를 소개했다.

정우성, 유연석, 곽도원이 주연을 맡고 양우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은 오는 29일 개봉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