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미국 텍사스,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 술집·도로 폐쇄

텍사스 주지사 "지역내 모든 술집 영업 중단"

  • 기사입력 : 2020년06월27일 03:24
  • 최종수정 : 2020년06월27일 03: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텍사스주가 코로나19(COVID-19)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자 지역 내 술집들을 다시 폐쇄한다. 텍사스는 미국 중남부 최대 인구가 밀집돼 있다.

2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그레그 애봇 텍사스 주지사는 행정명령을 통해 이날 정오부터 지역 내 모든 술집 영업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다만 배달이나 포장 주문은 허용했다.

식당은 영업이 가능하지만 총 수용인원의 50%까지만 받도록 허용했다. 100명 이상 모임이나 행사의 경우 지방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

그레그 애벗 주지사.[사진=블룸버그]

미국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텍사스주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재 13만4558명에 달한다. 지난달 1일까지만 해도 3만명이 채 되지 않았던 확진자 수가 두 달 만에 10만명이 넘게 늘어난 셈이다.

특히 최근 열흘 동안 매일 3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오는 등 확산되고 있다. 지난 25일에는 신규 확진자 수가 6000명을 넘으며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지난 3∼4월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다른 주들처럼 봉쇄를 실시했던 텍사스주는 비교적 이른 5월초부터 식당과 술집의 영업을 허용하는 등 봉쇄를 완화하기 시작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