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소기업, 내수부진에 울다...경기전망지수, 5개월 연속 하락세

중소 제조업체 3월 평균 가동률 69.8%..전년동월비 4.5%p ↓

  • 기사입력 : 2020년04월27일 14:23
  • 최종수정 : 2020년04월27일 1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 제조업체의 5월 경기전망지수가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비스업을 포함한 전산업 경기전망지수도 5개월 연속 하락세다. 코로나19 피해가 점차 경제지표에 반영되는 모습이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27일 중소기업중앙회 조사에 따르면 중소 제조업체들은 내수부진(77.1%)을 가장 큰 경영애로사항으로 꼽았다(복수응답). 다음으로 인건비 상승(38.1%) 업체간 과당경쟁(36.7%) 자금조달 곤란(25.4%) 판매대금 회수지연(25.1%) 순으로 답했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2020.04.27 pya8401@newspim.com

27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발표한 '2020년 5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5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60.0으로 전월대비 0.6포인트, 전년동월대비 27.6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이는 2014년 2월 전산업 통계작성 이후 최저치다. 올들어 1월부터 5개월 연속 하락세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로 내수 위축과 수출 둔화가 본격 반영됐다는 게 중기중앙회의 분석이다.

이번 조사는 이달 10일부터 20일까지 전국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SBHI가 100을 넘으면 경기전망을 긍정적으로 보는 업체가 부정적인 업체보다 많다는 의미다.

이번 조사에서 중소 제조업체들은 향후 경기전망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의 5월 경기전망은 64.8로 전월보다 6.8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2월(60.0) 이후 최저다. 최근 3년간 5월 SBHI 평균치와 비교해봐도 제조업은 평균을 밑돌고 있다.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자금사정은 물론 설비 재고 고용전망  등 모든 지표에서 최근 3년간 동월 SBHI 평균치 보다 낮았다. 비제조업에서도 모든 항목에서 평균치를 하회했다.

중소기업들은 이번 조사에서 내수부진(77.1%)을 가장 큰 경영애로로 꼽았다(복수응답). 다음으로 인건비 상승(38.1%) 업체간 과당경쟁(36.7%) 자금조달 곤란(25.4%) 판매대금 회수지연(25.1%) 순으로 답했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가 본격화되면서 인건비 보다는 내수위축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답했다.

한편 3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9.8%로 전년 동월대비 4.5%포인트 하락했다. 기업규모별로 세분하면 소기업(평균 매출액 120억 이하)은 전월대비 0.7%포인트 하락한 65.7%, 중기업은 전월대비 1.0%p 상승한 73.7%로 나타났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0.7%포인트 하락한 68.2%,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2.7%포인트 상승한 74.2%로 조사됐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