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코로나19 백신 기대감에 美 국채 수익률 반등·달러화 강세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07:01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코로나19(COVID-19)의 백신 기대감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연장 소식에 30일(현지시간) 미 국채 수익률은 상승 전환했고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4월 말 까지 한 달 연장되면서 장 초반 시장 참가자들은 안전자산으로 몰렸으나, 코로나19 백신과 진단키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월말 매수세가 몰리면서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장 막판 상승 전환했다. 

이날 미 정부는 제약사 존슨앤존슨과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10억달러어치의 계약을 체결하고 최소 2개 이상의 업체와 대량의 백신을 생산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있다고 밝히면서 백신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당초 4월 12일 부활절까지 경제 활동을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미국 내 사망자가 최대 20만명까지 늘 수 있다는 경고가 이어지자 한 발짝 물러섰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이날 3.9bp(1bp=0.01%포인트) 상승한 0.723%를 기록했다. 10년물 금리는 장중 7.7bp 하락하며 3주래 최저치인 0.667%까지 밀리기도 했다. 2년물 수익률은 1.6bp 하락한 0.230%를 기록했다. 30년물 수익률은 7.4bp 상승한 1.342%를 나타냈다. 

미국 달러화 [출처=로이터 뉴스핌]

한편 지난주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던 달러화는 미 정부가 봉쇄조치를 강화하고 통화 및 재정 부양책이 시행되면서 반등했다. 월말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으로 달러 수요가 늘어난 점도 달러 강세를 이끌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한 달러인덱스는 0.8% 상승한 99.09을 기록했다. 달러 대비 유로화 가치는 1.1037달러로 0.9% 하락했고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1.2366달러로 0.9% 하락했다. 안전자산인 일본 엔화에 대해서 달러화는 달러당 107.88엔에 거래되며 0.1% 하락했다.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싱가포르 중앙은행이 환율 밴드의 기울기를 제로로 낮추는 통화 완화 정책을 펴는 등 각국 중앙은행들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며 "이같은 완화 움직임으로 달러가 일시적으로 반등했다"고 말했다.

미 행정부와 각국 중앙은행이 부양책을 내놓고 있지만 시장 참가자들은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코로나19 확산과 셧다운에 따른 침체 우려는 여전히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RBC 캐피털 마킷의 애덤 콜 전략가는 "시장이 평온한 상태로 돌아오려면 감염률이 최고조에 달했다는 더 광범위한 증거를 봐야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주기적으로 매도세가 지속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