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코로나19] 뉴욕 2번째 확진자, 맨해튼서 일하는 50대 남성

기사입력 : 2020년03월04일 00:26

최종수정 : 2020년03월04일 00:26

확진자 자녀 다니는 학교 최소 2곳 휴교…"예방 조치"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코로나19(COVID-19) 공포가 미국 뉴욕 일대에서 확산되고 있다. 뉴욕시에서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뉴욕시 내 학교 두 곳은 의심 환자가 나와 휴교 조처를 내렸다.

3일(현지시간)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기자회견을 하고 웨체스터 카운티에 거주하는 한 50대 남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 남성이 맨해튼에서 일한다고도 설명했다.

이로써 뉴욕시에서는 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2번째 확진자는 평소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현재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쿠오모 주지사는 2번째 확진자가 현재 코로나19가 크게 확산된 국가를 여행한 적이 없으나 플로리다주의 마이애미를 최근 방문했다고 전했다.

다만 확진자의 자녀들이 다니는 학교 최소 2곳은 이날 임시 휴교했다. 다만 해당 학교는 성명을 통해 휴교가 예방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뉴욕주는 빠르게 확산 중인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4000만 달러의 비상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기자회견에서 쿠오모 주지사는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확산을 막을 수는 없지만, 그것을 더디게 하거나 제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주 뉴욕시 맨해튼에서 한 여성이 마스크를 쓰고 걷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1.30 mj72284@newspim.com

mj7228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한국증시 '추락의 끝'은? "지하실 아직도 멀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김신정 기자 = 외국인 자금 유출과 IT업황 우려가 국내증시를 연일 강타하고 있다. 코스피는 2300선까지 내주며 곤두박질쳤고, 코스닥은 700선 마저 위태롭다. 올 상반기 증시 폭락으로 하반기 전망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경기침체 우려까지 나오면서 증시는 연일 패닉상태다. 이 때문에 당분간 증시에서 투자자들이 빠져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외국인이 하루만 제외하고 14거래일 연속 매도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하루평균 순매도 규모는 3568억원에 달하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2300선까지 주저 앉았고, 코스닥도 700선까지 급락했다. 코스피는 지난해 6월 3316포인트(p)까지 치솟더니 1년 만에 30% 가까이 빠졌다. 하반기 반도체업황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이 나온 것이 주가를 끌어내리는 2022-06-24 06:10
사진
"여기저기 곡소리 나는데..." 남몰래 웃고 있는 투자자들 [서울=뉴스핌] 이은혜 기자= 각종 자산들이 일제히 바닥을 향해 치닫는 가운데 소위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 자산들 중에서도 금과 달러의 수익률이 두드러지고 있다. 다만, 금은 산업 수요에 따라 변동성이 커질 수 있으나 원달러 환율은 단기적으로 1320원까지 오를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는 등 두 자산의 향후 전망은 엇갈린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RX 금시장에서 금 현물(순도 99.99) 1Kg의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58%(440원) 오른 7만6680원에, 미니금 100g은 0.63%(480원) 오른 7만6370원에 거래를 마쳤다. 금 1Kg와 미니금 100g은 이달 코스피가 13% 가까이 하락하는 동안 각각 3.48%, 3.41% 올랐다. 이처럼 금이 약세장에서도 두드러지는 강세를 보이면서 금 현물에 투자하는 ETF인 'KINDEX KRX금 2022-06-24 06:2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