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2020년 신년 첫날 중국 라오쯔하오식당 '예약 만석', 새해 밥상 인기 폭발

1월 1일 중국 유명 전통 음식점 예약률 80% 도달
춘제 시기 유명 식당서 먹거리 즐기는 경향 뚜렷해져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16:57
  • 최종수정 : 2019년12월12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인들은 매년 춘제(春節·음력 설)을 맞아 고향에 모여 '녠예판'(年夜飯·설날 먹거리)을 함께 먹으며 그동안 쌓인 회포를 푼다. 특히 최근 들어 새해 첫날 유명 음식점에서 성대한 먹거리를 즐기는 중국인들의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베이징일보(北京日报)에 따르면, 베이징 라오쯔하오(老字號,오랜 역사를 지닌 브랜드) 식당의 원단 시기 예약은 지난 7월부터 시작됐고, 일부 식당의 1월 1일 예약률은 이미 80%에 육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일부 음식점은 사전 예약 없이는 이용이 불가능 상태로 알려지고 있다. 원단(元旦, 1월 1일) 및 춘제 시기 풍성한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장소로 선호되는 라오쯔하오 음식점을 살펴본다.

싱화러우 바바오판, 설날 먹거리로 인기

상하이의 정통 광둥요리 전문점 싱화러우(杏花樓). 섣달그믐 저녁에 먹는 녠예판(年夜飯)은 싱화러우의 빼놓을 수 없는 인기 먹거리다. 그중 찹쌀에 대추, 고구마, 호두, 연근, 갖은 견과류를 넣어 만든 바바오판(八寶飯)은 매년 설날 명절 시기에 수십만 개나 판매되고 있다.

바바오판(좌), 싱화러우 외관(우) [사진=바이두]

지난 1851년에 개점한 싱화러우는 300여 종류가 넘는 광둥요리의 명가다. 그중 가장 유명한 요리는 뱀을 주재료로 만드는 룽후더우(龍虎鬥)다. 광둥요리는 책상 빼고 다 재료로 사용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희귀한 식재료를 많이 사용하고 풍미가 독특한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 음식점은 월병으로도 유명하다. 1928년 광둥식 월병을 최초로 출시하면서 '월병 명가'의 명성을 얻게 됐다. 싱화러우의 월병은 광둥요리사들만의 독특한 제조법으로 특유의 풍미를 자랑한다. 월병에 들어가는 소는 하이먼(海門)산 특급 대홍포(大紅袍)와 후난(湖南)성 특산 연밥으로 만들어지는 것으로 전해진다.

마카이찬팅 [사진=바이두]

◆베이징 후난 음식점, 마카이찬팅(馬凱餐廳)

마카이찬팅(馬凱餐廳)은 베이징의 후난(湖南) 음식점으로 명성이 널리 알려져 있다. 이 식당의 역사는 1953년 13명의 후난 사람이 자금을 모아 지안문(地安門外) 밖의 허우먼차오루(後門橋路)에서 식당을 개점하면서 시작됐다.  

이 식당은 300여개의 다채로운 요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중 마오쩌둥 주석이 좋아했던 홍샤오러우(毛氏紅燒肉)가 이 음식점의 대표 메뉴로 꼽힌다. 이 요리는 두툼한 비계를 지닌 돼지 삼겹살을 양념에 졸여 만든 음식으로, 매콤한 후난 요리 특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마오쩌둥의 고향 후난성(湖南省)의 요리는 매운 맛과 화려한 색상이 특징이다.

훙샤오러우 [사진=바이두]

그 밖에 닭 요리인 둥안쯔지(東安子雞), 장어로 만든 샹유산후(響油鱔糊), 곱창이 주재료인 주숸탕파오두젠(竹筍湯泡肚尖)도 마카이찬팅의 간판 메뉴로 꼽힌다.

◆베이징 산둥요리 라오쯔하오 퉁허쥐(同和居)

청나라 도광(道光)제 시기(1822년)에 개점한 유서 깊은 라오쯔하오 퉁허쥐(同和居)는 산둥 요리의 명가이자 베이징 8대 음식점의 하나로 꼽힌다. 상무부는 2006년 이 식당을 라오쯔하오로 지정했다.

개점 초기에는 가정식 음식을 팔았다. 중화민국 초기 들어 청나라 황실에 종사했던 요리사를 초빙하면서 퉁허쥐는 음식 맛으로 금세 유명세를 떨치기 시작했다.

특히 퉁허쥐는 청나라 황실 궁중연회의 디저트인 '삼불점'(三不粘)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계란 노른자, 흰 설탕, 녹두전분으로 만든 요리로, 능숙한 일류 요리사만이 만들 수 있는 난이도 높은 메뉴이다. 접시, 젓가락, 이빨에 들러붙지 않아 '삼불점'이란 명칭이 붙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퉁허쥐 간판 메뉴 삼불점 [사진=바이두]

이와 함께 쏘가리를 튀겨 만든 요리인 쏭수구이위(松鼠桂鱼)도 퉁허쥐의 간판 메뉴로 꼽힌다. 쑹수구이위란 명칭은 다람쥐를 연상케 하는 생선 튀김의 외양으로 인해 붙여진 것으로 전해진다.

◆쓰촨요리명가 , 베이징 어메이주자(峨嵋酒家)

어메이주자(峨嵋酒家)는 지난 1950년에 설립된 쓰촨요리 라오쯔하오 음식점이다. 베이징의 대표적인 쓰촨요리 식당으로 통한다.

이 식당의 대표 주방장 우위성(伍钰盛)은 평생 쓰촨요리를 연구한 쓰촨 음식의 명인으로 통한다. 그는 베이징으로 오기 전 상하이, 홍콩, 마카오에서 사회 각계의 유력 인사들을 상대로 음식을 대접했다. 특히 유명 경극배우인 메이란팡(梅蘭芳)도 어메이주자의 탁월한 음식 맛에 매료되면서 이 식당의 명성은 널리 퍼지게 된다.

어메이주자 외관(좌), 궁바오지딩(우) [사진=바이두]

어메이주자의 대표 메뉴는 궁바오지딩(宮保雞丁). 궁바오지딩은 닭고기를 땅콩, 고추, 채소 등과 함께 볶은 먹거리로, 일반 가정에서도 즐겨 먹는 음식이다. 어메이주자는 두 종류의 궁바오지딩 요리를 판매하고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