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북한

美 전문가들 "북러, 전략대화서 대북제재 회피 방안 논의했을 것"

北 노동자 본국 송환 시한 임박
"'공개 송환 쇼' 필요 언급 가능성"

  • 기사입력 : 2019년11월22일 09:28
  • 최종수정 : 2019년11월22일 0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올해 처음 열린 북한과 러시아 간 전략대화에서 대북제재 회피 방안이 논의 됐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주목된다.

북한 관영 매체들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지난 20일 모스크바에서 '제1회 북러 전략대화'를 가졌다.

최 부상과 라브로프 장관은 지난 4월 북러정상회담에서의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며, 양국 간 친선협조 관계를 더욱 강화·발전시키기로 했다. 하지만 세부적으로 어떤 문제가 대화 테이블 위에 올랐는지는 알리지 않았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 로이터 뉴스핌]

2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데이비드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아마도 러시아는 최선희에게 북한 노동자들을 송환하는 것을 공개적으로 보여야 한다고 알려줬을 것"이라고 했다.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하지만 그들은 북한의 자금줄인 노예와 같은 북한 노동자들이 계속 러시아에서 일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전문가인 마리 뒤몬드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학 부소장도 "러시아는 북한 노동자 송환 등 대북제재 이행을 방해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17년 12월 대북제재 결의 2397호를 통해 외화벌이를 위해 해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을 24개월 이내에 송환하라고 조치했다.

이에 따라 유엔 회원국들은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을 오는 12월 22일까지 모두 북한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