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런닝맨' 정철민PD "최대 위기는 개리 하차…'런닝구' 팬미팅 여운 오래갈 듯"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2:22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런닝맨' 정철민PD가 9주년을 맞아 팬미팅을 열며 꾸준한 장수 비결을 밝혔다. 그간 최대 위기 상황은 바로 개리의 하차였다고 고백했다.

4일 합정동 한 카페에서 SBS 예능 '런닝맨'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철민PD가 참석해 팬미팅 '런닝구'를 개최한 소감과 장수 비결 등 다양한 얘기를 들려줬다.

'런닝맨' 정철민PD [사진=SBS]

이날 정철민PD는 "SBS에서 9년 넘은 프로그램은 '런닝맨'이 유일하다. 해외 팬미팅 영상을 보고 호흡을 맞추는 게 좋아 보여 팬미팅을 추진하게 됐다. 멤버들이 더 많이 친해졌으면, 더 진솔한 사이가 됐으면 하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10주년 맞춰 팬미팅을 하면 좋지만 사람 일이란 알 수 없지 않나. 멤버들에게 참 고맙다. 하다보니 동작도 어렵고 노래 어렵고, 시간도 많이 빼야 해서 고생을 많이 했다"고 팬미팅 준비 과정의 비화를 밝혔다.

또 정 PD는 "'런닝구' 끝나고 나서도 멤버들과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 끝나면 공허하고 여운이 오래 남을 것 같다고 하더라. 이런 결말을 예상하고 힘든 걸 잘 참고 해줬다. 잘했다는 생각이다. 기분이 좋고 벅찼다"고 멤버들에게 고마워했다.

9주년을 이어온 유일한 SBS 예능으로서 그간 많은 일들이 있었다. 그 중에서도 정PD는 "아무래도 개리 형이 나가겠다고 결심했을 때가 가장 큰 위기였다"고 털어놨다. 그는 "당시 시청률이 두 자리에서 한 자리가 되고, 5% 아래로 떨어지던 시기다. 멤버들도 어떻게 가야할지, 방향성도 혼란스러웠고 모두가 힘들었다"고 떠올렸다.

'런닝구' 팬미팅에 참여한 멤버들 [사진=SBS]

정PD는 "이름표 뜯기라는 핵심적 코너로 살아왔는데 어느 순간 이름표 뜯기를 할 때마다 시청률이 떨어지는 거다. 뭘 해야할지 갈피를 못 잡던 시기였는데 개리 형도 나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설득하려 했으나 나름의 인생관이 있었기에 어쩔 수 없었다. 멤버 한 명이 이탈됨으로 인해 다른 멤버들에게도 위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가 가장 힘들었고 뒤쳐지는 느낌이었다. 이대로 헤어질 수도 있겠지, 언젠가 끝나겠지 생각했다. 그런데 유재석 씨가 포기를 모르는 분이기도 하고 저를 믿어줬다. 전소민과 양세찬을 영입할 때도 적극적으로 찬성했다"면서 유재석에게 런닝맨 장수의 공을 돌렸다.

'런닝맨'은 지난 2010년 첫 방송돼 SBS에서 9년 째 꾸준히 사랑받는 주말 간판 예능이다. 9주년을 맞아 지난 8월 26일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9주년을 기념하는 이벤트로 팬미팅 ‘런닝구’를 열기도 했다. 유재석, 지석진, 송지효, 이광수, 전소민, 김종국, 하하, 양세찬이 출연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