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글로벌 일본

속보

더보기

엔화 급등, 달러당 104엔대 후반까지 치솟아...103엔대도 가시권

기사입력 : 2019년08월26일 08:11

최종수정 : 2019년08월26일 08:11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엔화가 또 다시 급등세를 연출하고 있다. 26일 도쿄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1달러=104엔대를 기록하며 지난 1월 3일 이후 약 7개월 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이 관세 공방전을 벌이면서 미중 간 무역전쟁이 더욱 격화될 것이란 견해가 부상하면서 엔화 매수·달러화 매도 움직임이 확산됐다.

최근 1년간 엔/달러 환율 추이 [자료=트레이딩이코노믹스]

지난 주말 중국은 미국산 수입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으며, 이에 미국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발표했다.

시장에서는 1달러=103엔대도 시야에 들어 왔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미쓰비시UFJ은행의 우치다 미노리(内田稔) 수석 애널리스트는 “1달러=105엔 돌파는 시간문제라고 여겨졌다”며 “103엔대도 시야에 들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달러화도 여전히 강하기 때문에 당분간은 1달러=105엔대에서 일진일퇴하는 공방이 이어질 것이란 견해도 적지 않다.

일각에서는 1달러=104엔대의 엔고가 정착되면 일본은행(BOJ)이 추가 금융완화에 따른 부작용보다 엔고 지속에 따른 우려를 우선해 시장에 개입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일본 엔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美·유럽 금융위기급 '엑소더스'...."더 빠진다" 월가의 경고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자금 엑소더스가 진행 중이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CI 전세계지수가 6주 연속 하락하는 사이 시가총액은 11조달러(약 1경4076조원)가 증발했다. 천정부지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들의 긴축 가속, 우크라이나 사태 등 악재가 쌓이면서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 증시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S&P500지수 역시 6주 동안 내리막이 지속되면서 올 초 기록한 역대 최고점 대비 5분의 1 가까이가 떨어졌다. 범유럽증시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3월 말 이후 6%가 떨어졌다. 데이터 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미국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 2022-05-16 13:47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