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들불처럼 번지는' 日불매운동...맘까페 등 수원시민 '한마음'

수원시는 피해기업 대책 마련하고
시민은 불매운동으로 공동 대응 나서
日 폐기물 수입제한 청원 동참 독려

  • 기사입력 : 2019년08월04일 15:17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정은아 기자 = 일본 각의(閣議)가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수출심사우대국)에서 제외한 조치에 대해 수원시민들이 '일본불매운동'에 나섰다.

23만3400여명의 회원이 참여하는 '수원맘' SNS 사이트에서는 한 시민이 지난달 22일 "우리 수원맘은 일본불매운동을 강요하는 것보다 즐겁게 참여하는 이벤트처럼 습관화하는 건 어떨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수원맘SNS까페[캡쳐=정은아 기자]

이어 "일본제품 사용하는 대신 국산제품을 사용하거나 구매했다는 인증샷이나 일본여행 취소했다는 인증샷을 올리면 상품을 주는 이벤트를 수원맘 카페 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했다.

제안 이후 이 사이트에서는 100여건 이상의 관련 글들이 오르며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회원들은 일본여행 제외 뿐 아니라 학습지, 석탄재 수입, 의류, 보온도시락, A타워, 기저귀, 드라마 등 다양한 정보들을 공유하며 일본제품 여부를 확인하고 불매 방법까지 공유하고 나섰다.

'수원맘' 회원들은 "이미 보이콧제펜하고 있어요" "어제 제가 잘 쓰는 물건이 일본물건인지 몰랐는데 우연히 알았어요" "이럴 때 커뮤니티의 힘이 비로소 보이는 건데 일본불매에 그 영향력이 쓰였으면 해요" "좋은 아이디어예요. 한국 대체상품 공유하고요"라며 제안에 동의하는 댓글이 올라갔다.

회원들은 "일본여행 취소 수수료 170 내고 제주로 가요" "A마트 근처에 두고 이마트 가서 밥솥사왔어요" "제 입맛에는 일본맥주가 나았는데 그들을 떠나보냈어요. 한국 맥주로 대신해요" "일본 밀가루 쓰는 빵집이 많네요"라며 불매운동 실천 확인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우리 생활 작은 곳에서 속속들이 일본의 영향이 뿌리 깊다는 걸 알게 되어 놀랐어요. 할 수 있는 것들부터 차근차근해나간다면 도움이 될 것 같아요"라며 긍정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한국의 시멘트 공장들이 일본 화력발전소 폐기물인 석탄재를 수입하고 있다는 사실과 함께 국민청원에 올라간 '한국의 일본 폐기물(석탄재) 수입제한 청원 동참'도 독려하며 다각적인 측면에서 일본 조치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나섰다.

1일 수원시 영통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규탄 및 철회 촉구 영통구민 결의대회'[사진=영통구청]

이미 수원시는 일본제품 불매, 일본여행 보이콧을 실천하는 ‘신(新)물산장려운동’과 함께 백색국가 제외 조치로 피해를 입을 수 있는 기업에 대해 특별지원금 30억원을 긴급 편성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다.

지난 달 30일에는 장안구 지역단체들이 일본여행자제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결의한데 이어 1일 영통구청에서 일본 경제보복 조치 규탄 및 철회를 촉구하는 '영통구민 결의대회'가 열렸다.

이와 함께 시 공직자들이 앞장서서 일본 제품을 불매하고 ‘신(新)물산장려운동’ 활성화를 위한 아이디어를 공모했으며 우선 관공소내 일본제품 사용 전수조사를 진행해 대처 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지난 달 26일 일본 경제침략을 규탄하고 새로운 독립 만세투쟁을 전개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민들은 "이번 기회를 통해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조치에 대응한 단호한 결의를 표현해야한다"며 "일시적인 불매운동이 아닌 점진적이고 지속적인 운동을 통해 근본적인 소비변화를 유도하고 국산제품 소비를 활성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