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화이트리스트 제외] 靑 윤도한 "日차관급 인사가 文에 막말…무도(無道)하다"

"국제규범에 맞는지 의문"
"日관료, 거짓말 쉬지 않고 이어져"

  • 기사입력 : 2019년08월04일 12:12
  • 최종수정 : 2019년08월04일 12: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일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성 부대신(차관급)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시 하며 '무례하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유감을 표명했다.

윤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지난 2일 국무회의 모두 말씀에 대해 일본의 외무 부대신이 무례하다는 비난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일본의 무도(無道.도리를 어겨 막됨)함이 갈수록 도를 더해가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그러면서 "차관급 인사가 상대국의 정상을 향해 이런 막말을 쏟아내는 게 과연 국제적 규범에 맞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윤두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청와대]

윤 수석은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의 적반하장 식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3일 한국이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대응에 "일본은 수출관리를 매우 높은 수준으로 하고 있다"며 "한국이 어떤 이유에서 일본을 제외하는 것인지 상황을 잘 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일본 관료들의 거짓말은 쉬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며 "지난 달 우리 대표단이 일본 경제산업성을 방문해 수출 규제 철회를 요구했지만 일본 측은 철회 요구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또한 "미국이 현재의 상황을 더 이상 악화시키지 않으면서 협상을 하는 '중재안(standstill agreement)' 제안에 대해서도 일본 측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고 꼬집었다.

윤 수석은 "수출 규제 이유에 대해서도 하루가 다르게 말을 바꾼 점을 감안하면 별로 놀라운 일은 아니지만 거짓말이 반복되면 상습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일본 관료들의 '무도함과 습관적 거짓말' 오늘의 사태가 왜 조기에 타결되지 않고 여기까지 왔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