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재용·정의선 등 재계 총수, 하얏트호텔 집결…트럼프와 회동

간담회 이뤄질 그랜드하얏트 주변 경찰 경비 삼엄
8시 전후로 총수들 도착..한미 경제인 미팅 후 간담회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0:32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0: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등 재계 주요 그룹 총수가 30일 오전 서울 한남동 하얏트호텔로 속속 모여들었다. 방한중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회동을 위해서다. 

이날 오전 8시쯤 대기업 총수 중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대미 투자 투자를 늘릴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어 8시 10분쯤 행사장을 찾은 권영수 LG 부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이야기를 할 것으로 예상하냐'는 질문에 "무슨 말을 할지 한번 들어봐야 한다"고 짧게 답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각각 8시 30분을 전후해 호텔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어떤 대화를 나눌지 등의 질문에 아무런 언급없이 행사장으로 향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허영인 SPC 회장, 박준 농심 부회장 등도 참석했다. 

서울 한남동 그랜드하얏트 호텔 앞에서 경찰이 일대를 에워싸고 경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사진=나은경 기자]

회동이 이뤄지고 있는 그랜드하얏트 호텔 로비와 정문은 경찰병력이 둘러싸고 있다. 호텔 정문 진입로 주변에서 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사람들과 경찰 사이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국내 기업들에 대미 투자 확대 요구와 함께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동참할 것을 언급할지도 관심이 모인다. 전날미중 정상회담을 통해 미국이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해 일단 미중 무역전쟁은 완화되는 분위기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