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김정은 ‘DMZ 브로맨스’ 냉소와 기대 교차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08:22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만남을 제안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프라이즈’ 트윗을 놓고 미국 언론과 전문가들 사이에 냉소와 기대가 교차하고 있다.

일단 그가 짧은 한국 방문 일정 중에 비무장지대(DMZ)를 포함시킨 것은 지난 2월28일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후 진전을 이루지 못하는 비핵화 논의의 재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DMZ에서 김 위원장과 만남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사진 촬영 이외에 어떤 소득도 기대할 수 없다는 회의론과 ‘브로맨스’의 재확인이 비핵화 협상 진전이라는 뜻밖의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기대가 엇갈리는 모습이다.

29일(현지시각) 미국 주요 언론은 DMZ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실제 회동이 이뤄질 것인지 여부에 조명을 집중했다.

폭스뉴스는 최근 두 정상의 친서 교환 소식이 전해지면서 회담 재개에 대한 기대가 번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현직 대통령 가운데 북한 땅을 밟는 첫 사례가 될 것인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김 위원장이 DMZ 방문 소식을 듣고 나타나면 악수를 나누고 2분 가량 만날 것”이라고 말했고, 북한 측은 이에 대해 흥미로운 제안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 CNN은 사전 계획 없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이 성사되더라도 기념 사진 촬영 이상의 결과물을 기대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중국과 러시아의 바람대로 북한은 미국의 영향권에서 일정 부분 이탈했고, 1년 전에 비해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 사항에 응해야 할 필요성이 낮아졌다는 진단이다.

석학들 사이에서도 같은 목소리가 나왔다. 미국 싱크탱크 스팀슨 센터의 조엘 위트 연구원은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양국 정상이 대외적으로 우호적인 관계를 확인시켜준다면 긍정적인 일이겠지만 준비되지 않은 짧은 만남에서 비핵화 협상 진전을 이룬다는 것은 생각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반면 폭스뉴스는 DMZ에서 전례 없는 회동이 실제로 추진되면 공식 협상을 재개할 수 있는 결정적인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한편 북한과 이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접근법에서 외교 정책의 불공정한 측면이 부각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 위원장과 강한 협상 의지를 보이는 반면 이란에 대해 매파 정책 기조에 무게를 두는 것은 편파적이라는 비판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