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중국 전기차 동력 끊기나, 보조금 삭감에 전기차 시장 휘청

기사입력 : 2019년06월25일 17:23

최종수정 : 2019년06월25일 17:52

25일 신정책 시행, 전기차 보조금 대폭 삭감
5월 판매 급감, 전기차 시장 단기 침체 불가피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 자동차 기업의 전기차 생산을 확대하고, 부동산 등 기타 산업계의 전기차 시장 진출이 봇물을 이루는 것과 달리 중국 전기차 소비 시장은 침체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25일 부터 보조금 지급 규모를 대폭 삭감하는 내용의 새로운 보조금 지급 정책이 시행되면서 전기차 판매량 감소 추세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중국 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은 내연기관 자동차의 판매가 하락, 전기차 구매 보조금 중단 등의 영향으로 중국 시장의 전기차 판매량이 감소하고, 전기차 제조업체의 영업 부담이 커지고 있다고 24일 보도했다.

중국 자동차 시장 전반이 침체에 빠진 상황에서 전기차로 대표되는 친환경 에너지 자동차에서 돌파구를 마련하려던 자동차 업계의 전략에 '빨간불'이 켜진 것. 중국 자동차공업협회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5월 중국 친환경 에너지 자동차 판매량은 10만44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하는 데 그쳐 판매량 증가율이 현저하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5월 창안(長安)자동차의 전기차 판매량은 누적대수 1만77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72%가 하락했다. 창안자동차는 2017년 10월 일명 '샹그릴라 계획'으로 불리는 1000억 위안 투자규모 전기차 프로젝트를 추진했고, 2018년엔 충칭에 창안 친환경에너지 자동차 과학기술 공사를 설립하는 등 전기차 시대를 대비해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해왔다. .

현재 창안자동차에서 출시한 전기차 모델은 모두 5가지이다. 그러나 전기차 판매순위 상위 10위권 안에 진입한 모델은 하나도 없다.

다른 전기차 기업의 상황도 비슷하다. 베이징자동차(北汽), 상하이자동차(上汽), 치루이(奇瑞) 등 중국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가 출시한 전기차의 5월 판매량은 모두 감소세로 나타냈다. 특히 베이징자동차의 경우 5월 한 달 판매량이 9009대로 전년 동기 대비 49.2%가 줄었다. 치루이 역시 판매량 감소폭이 두 자리수를 기록했다.

전기차 자동차 판매량 감소는 중국 정부의 구매 보조금 축소 정책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지난 몇 년 중국에서 전기차 판매량이 급증한 것도 정부의 보조금 지급 영향이 컸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오늘 25일 이후로 중국 정부의 새로운 전기차 보조금 지급 정책의 과도기 운영이 끝나게 된다. 한 번 충전으로 400km를 달릴 수 있는 순 전기 자동차의 경우 예전에는 최고 5만 위안의 중앙정부 보조금과 2만5000위안의 지방 보조금을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오늘부터는 최고 2만5000위안의 고정 보조금 이외에 추가로 얻을 수 있는 보조금은 없다. 그나마 한 번 충전 주행거리 250km 이하의 전기차는 모든 보조금 지급이 중단된다.

중국 승용차연합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새로운 전기차 보조금 정책으로 중앙 정부 제공 보조금이 50% 줄어들고, 지방 정부 보조금 지급이 중단되면 전기차 보조금 지급 감소율이 70%에 달하게 된다. 단기적으로 전기차 생산업체 실적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이 보고서는 전망했다.

그러나 모든 전기차 제조업체가 시장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것은 아니다. 비야디(BYD)의 경우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반적 침체와 보조금 삭감에 따른 전기차 판매량 감소 추세에서도 매출이 급증했다.

5월 비야디의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50%가 증가했다. 올해 들어 비야디가 연구개발 비용을 대폭 확대하고,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혁신 모델을 출시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베이징자동차의 전기차 EU시리즈도 판매량이 급증했다. 베이징자동차 전체 전기차 실적은 감소했지만, EU시리즈는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5월 전기차 판매량 순위에서도 베이징차의 EU시리즈 모델이 1위를 차지했다. 5월 판매량은 전년 대비 761%가 늘어났다. EU 시리즈 모델은 한 번 충전 주행거리가 비교적 긴 고급 전기차에 속한다. 

jsy@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