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정부, 7일 3기신도시 추가 지정..광명·시흥 유력

3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발표
총 11만가구..3기신도시 1~2곳 추가 지정
광명·시흥지구 유력..고촌·화전동 도 물망

  • 기사입력 : 2019년05월06일 22: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7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부가 오는 7일 1~2곳의 3기 신도시의 입지를 추가 발표할 예정이다.

광명·시흥지구의 신도시 지정이 유력한 가운데 모두 11만 가구 규모의 공공택지 입지가 드러난다.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한다.

서울과 수도권에 들어설 총 11만가구 규모의 공공택지 입지가 발표된다. 정부는 지난해 9월과 12월에 1,2차에 걸쳐 수도권 택지에 30만 가구를 공급한다는 내용의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9월에 3만5000가구, 12월에 15만5000가구 규모의 공공택지 입지를 발표했다. 나머지 11만가구 규모의 공공택지 입지는 올 상반기 내 발표 예정이었다.

특히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에 관심이 높다. 정부는 앞서 30만 가구 중 20만 가구를 신도시로 공급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을 3기 신도시(대규모 공공택지)로 지정한 바 있다. 모두 12만2000가구 규모다.

이에 따라 3차 공급 계획에서 4~5만 가구 규모의 신도시 2곳 내외가 지정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지정된 3기 신도시는 서울과 인접하거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와 같은 광역교통망이 구축 예정인 지역에 지정된 바 있다.

또 앞선 발표 때 왕숙, 교산, 과천과 같이 서울 동쪽 지역에 신규 신도시가 몰려 지역 균형 차원에서 서울 서쪽 지역에 신규 신도시가 지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유력한 후보지는 광명·시흥지구다. 이 곳은 이명박 정부 시절 보금자리주택지구로 계획된 지역으로 모두 9만5000여가구를 지을 계획이었다. 하지만 주민 반발로 지난 2014년 지정해제돼 지금은 난개발을 막기 위해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김포 고촌지구, 고양시 화전동 일대도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서울시 내 소규모 공공택지 입지에도 관심이 높다. 대표적으로 차량기지 이전이 추진되고 있는 구로차량기지와 같이 역세권 입지가 포함될 예정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