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무리한 위안화 매도 베팅은 '자살행위'

인민은행 시그널에 담긴 연말 환율

  • 기사입력 : 2016년01월14일 10:37
  • 최종수정 : 2016년01월14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새해 벽두 중국증시 대폭락에 이어 위안화 환율 파동이 커지면서 중국 금융시장이 극도의 불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위안화 환율 변동성 확대는 투자자 불안심리를 고조시키며 시장을 냉각시키고 있다. 시장에서는 인민은행이 향후 위안환 환율정책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해나갈지, 그에따라 중국 국내외 위안화 환율은 어떤 추이를 띨지 주시하고 있다.  외환 전문가들은 중국 외환개입이 지향하는 바와 양상이 모두 예전에 비해 달라졌다고 입을 모은다.  

◆환율차 해소, '바스킷과 안정성' 강화

위안화 환율의 국내외 격차가 커지고, 국제 자본 외환투기로 인해 환율 불안이 증폭되자 중앙은행인 중국 인민은행은 역외시장인 홍콩에서 위안화를 흡수하는 시장개입을 단행했다. 위안화 유동성결핍으로 홍콩 은행간 금리인 하이보(HIBOR:Hong Kong Interbank Offered Rates) 하루짜리 금리는 12일 66.8%까지 치솟았다. 대만에서도 위안화 단기부족현상이 나타났다.

이날 중국 외환관리국 국제수지 책임자는 중국 경제유력지 21세기경제보도와의 인터뷰에서 "외환시장 관리(개입)의 가장 중요한 목표는 위안화 가치가 한방향으로 내려가기만 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안화환율에 대한 중국 당국의 변함없는 입장은 장기적으로 위안화가 대폭 절하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바꿔말하면 이는 국제 투자세력들이 주도하는 위안화 하락 베팅에 상당한 리스크가 따를 수 있다는 경고라고 할 수도 있다.

중국 외환전문가들은 인민은행의 외환시장 개입에도 새로운 로직이 엿보이고 있다고 말한다. 과거처럼 국제수지를 염두에 둔 개입보다는 국내외 환율격차를 해소하고 바스킷 통화와 함께 위안화 환율지수의 안정을 도모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는 얘기다.

인민은행 개입이 나온직후인 12일 오후 6시무렵 역외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6.5839에서 움직였다. 역외 위안화 금리가 66.8% 까지 오른 여파로 역외 위안화(CNH)가 한 차례 중국 위안화(CNY) 가치를 넘어서는 현상도 발생했다. 중국 위안화 환율차는 이미 0.0100이하로 축소됐다.

시장 관계자들은 최근 위안화 파동이 경제 펀더멘탈 변화에 따른 외환시장의 새로운 움직임인지 향후 추세는 어떻게 전개될지, 또 이런 분위기에서 중앙은행인 중국 인민은행은 환율 운용에 어떤 태도를 취해나갈지 에의주시하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이 국제자본의 환율 공격을 방어하고 위안화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 '위안화 하락베팅 큰코다칠 것' 엄포 

홍콩 외환시장에서는 지난 11일 인민은행이 역외 위안화를 대량 매입한다는 소문이 퍼졌다. 이로인해 역외위안화가 단번에 0.0900위안이나 뛰었다. 동시에 홍콩 대만 등 역외시장 위안화 유동성이 급감했다.

기업들은 외국 은행들로부터 위안화 자금을 차입하느라 혈안이 됐다. 이런 상황이 결국 홍콩 역외 위안화 금리를 천정부지로 치솟게했다. 이는 국제 외환 투기 자본들이 활동할 수 있는 여력이 그만큼 약화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인민은행의 홍콩 외환시장 개입은 정작 위안화의 국내외 가격차를 축소하는 것과 함께 날로 기승을 부리는 캐리트레이드 세력을 퇴치하는데 더 큰 목표를 두고 있다는게 외환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시장개입 상황을 살펴볼 때 중국은 위안화의 국내외 환율격차가 0.1000위안 이상으로 벌어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속내가 읽혀진다고 지적했다. 이렇게해야 외자 유출과 위안화가치 하락 추세도 다소 진정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위안화 케리트레이드는 투기자본이 중국내 위안화가 국외보다 높아지는 틈을 이용해 먼저 역외에서 달러를 팔아 역외 위안화를 매입한 뒤, 다시 무역계정으로 이 위안화를 중국내 계좌로 돌리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환율격차가 워낙 큰 상황에서 이러한 캐리트레이드는 외환거래비용이나 레버리지 융자 등의 모든 비용을 제하고도 충분한 수익을 낼 수 있었다.  

지난 6일 위안화 국내외 환율 격차가 0.1600위안으로 사상 최고격차로 벌어지자 대량의 투기 자본들이 이런 외환 투기에 가담했다. 캐리트레이드는 결국 위안화 가치를 추가로 끌어내리고 외자 이탈을 가속화시켰으며 시장의 위안화약세 예측에 한층 힘을 보탰다. 

실제로 1월 첫주 역외 위안화 가치는 한차례 6.76위안까지 폭락했고, 중국내 위안화가치도 한때 6.60위안까지 떨어졌다.

이번 시장개입으로 인민은행은 이처럼 가파른 속도의 위안화 급락을 결코 용인하지 않겠다는 신호를 분명하게 전달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인민은행은 대량의 외환보유고를 동원하기보다는 홍콩 국유은행들을 통해 투기에 활용되는 자금 소스를 차단하는 방식을 취했다.11일 은행간 하루짜리 금리가 급등할때 투기자본들은 인민은행의 위안화 매입을 감지했다.

중앙재경소조 판공실의 한준탄(韓俊坦) 부주임은 위안화 하락에 베팅(위안화 매도)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목적을 이루기 힘들 것이라며 인민은행이 이틀동안 시장에 개입한 의미를 잘 살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화는 IMF SDR에 포함됐고 비록 중국경제가 하강중이나 펀더멘털이 견고해 위안화가 붕락할 근거는 전혀없다고 강조했다.

◆ 위안화 인덱스 관리, 새로운 로직 작동 

중국의 이번 역외 환율시장 개입은 달러외에 13개 바스켓 통화와의 환율 균형을 유지해 위안화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 이라고 전문가들은 밝히고 있다. 1월 첫 주 위안화 하락 국면에서 중국외환거래시스템(CFETS)의 위안화환율 지수는 100보다 낮아졌다.

이는 위안화가 모든 바스켓 통화와의 환율에 대해서도 평가절하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번 시장 개입에는 달러강세 추세하에서 위안화 환율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국제화로 나가려면 이런 위안화 불안 국면을 방치할수 없다는 전략적 판단이 동시에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UBS증권 아시아리서치 담당자는 올해 미국이 계속 금리를 올리고 달러인덱스가 강세를 보일 경우 2016년 위안화가치는 달러대비 5%정도 떨어질 것이라며 연말 대달러 위안화 환율을 6.8위안으로 전망했다. 이보다 보수적으로 초상증권은 13일 투자자 국제 컨퍼런스콜에서 연말 위안화 환율을 6.6위안으로 내다봤다.  

중국 위안화는 2015년 8월 11일 환율개혁이후 하락세가 심화되는 한편 중국 본토와 역외 위안화 사이에 가격차가 확대됐다. 중앙은행인 중국인민은행은 역내외 가격차 해소와 환투기 방지를 위해 시장에 개입하고 있으나 2016년에도 역내외 위안화 사이에는 일정정도 계속 가격차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대다수 투자기관들은 2016년말 위안화화율 예상치를 6.6위안에서 최대 7위안 까지 제시하고 있다. 다만 위안화 전문가들은 바스킷 통화에 연동한 위안화 가치 하락폭이 비교적 작고, 충분히 안정성 유지가 가능하기 때문에 위안화 국제화에 걸림돌이 안될 것이라고 말한다.

2001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이며 전세계은행 고급부행장인 JosephE. Stiglitz은 21세기 경제보도와의 회견에서 중앙은행 개입은 외환보유고만이 아니라 의도나 게임규칙 제시 형태로도 이뤄질 수 있다며 중국의 이번 조치가 그 예라고 설명했다. 중국이 위안화와 과도한 달러 페그라는도식에서 벗어나, 위안화와 바스킷 통화환율의 안정성을 유지해가며 위안화의 '무질서한 하락세'를 막겠다는 의지를 보였다는 것이다.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