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문화·연예 가요

속보

더보기

두 근육남, 김종국·KCM 컬래버 음원 'I LUV U' 발매 비하인드 일문일답

기사입력 : 2022년07월05일 10:14

최종수정 : 2022년07월05일 10:14

KCM "롤 모델과 함께 해 '너 많이 컸구나'라고 생각"
김종국 "KCM의 남다른 추진력 덕에 좋은 결과"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두 근육남 가수 김종국과 KCM이 첫 컬래버레이션 음원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종국과 KCM은 6일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컬래버레이션 음원 'I LUV U (아이 러브 유)'를 발매한다.

'I LUV U'는 처음 만난 그 순간의 설레는 마음을 담아낸 미디엄 템포 장르의 곡이다. KCM이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의 전반적인 프로듀싱을 담당했으며, 김종국 또한 작사∙작곡에 참여해 곡의 진정성을 더했다. 여기에 래퍼 미란이가 피처링에 참여하며 이색적인 시너지를 예고했다.

김종국과 KCM이 'I LUV U'에 대한 비하인드를 직접 소개했다.

 

Q. 김종국과 KCM이 함께한 첫 컬래버레이션 음원이다. 발매 소감은?

김종국: 오래전부터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셨던 조합이다. 궁금증을 떠나서 좋은 사람과 퀄리티 높은 음악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았다.

KCM: 데뷔 때부터 정말 존경했던 분과 같이 작업하게 되어 영광이고 감격스러웠다. 롤 모델과 함께 한단 생각에 조금의 부담은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너 많이 컸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KCM과 김종국 [사진= Image9] 2022.07.05 digibobos@newspim.com

Q. 이번 컬래버레이션은 어떻게 성사가 이루어졌는가? 또 두 사람의 호흡은 어땠는지 궁금하다.

김종국: 사실 박근태 작곡가님이 저희 둘을 염두에 두고 준비하셨던 '듣고 싶을까'를 MSG워너비 지석진 씨에게 빼앗긴 일화가 있다. 당시의 아쉬움을 이야기하며, KCM이 먼저 듀엣을 제안해 이번 음악 작업이 성사됐다. 마치 오랫동안 함께한 사이처럼 호흡이 정말 잘 맞았다. KCM이 잘 맞춰준 것 같아 고맙다.

KCM: '듣고 싶을까' 이후 아쉬움이 가득한 나머지 제가 먼저 김종국 형님께 제안을 했다. 흔쾌히 수락하신 형님 덕분에 이번 작업이 성사됐다고 할 수 있다.

Q. 김종국, KCM 모두 곡 작업에 참여했는데 'I LUV U'에 어떤 메시지를 담고 싶었나?

김종국: KCM이 많은 부분의 진행을 도맡았고, 저는 전체적인 의견과 방향 설정에 관여했다. KCM의 남다른 추진력 덕에 서로의 역할을 잘 해내며 좋은 결과가 나온 듯하다. 거창한 메시지보다는 예쁘고 아름다운 표현들로 담아낸 '사랑'에 누구든지 쉽게 스며들 수 있도록 편안한 음악을 만들고자 했다.

KCM: 이번 작업의 모토는 '편안함'이다. 어렵지 않고, 모든 사람들이 즐겁고 쉽게, 편하게 들을 수 있도록 작업했다. 또 생각한 대로 결과물이 잘 나온 것 같아 둘 다 굉장히 만족하고 있다.

Q. 신곡 준비 및 녹음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김종국: 아무래도 유튜브 '짐종국' 채널의 '체육관 라이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이제껏 경험해 보지 못했던 새로운 시간이었다. 좋은 분위기 덕에 '체육관 콘서트'를 하고 싶은 욕심이 날 만큼 즐거운 경험이었다.

KCM: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때가 정말 재미있었다. 살면서 헬스장에서 라이브를 하게 될 줄은 몰랐다. 의외의 고퀄리티로 완성된 뮤직비디오에 정말 깜짝 놀랐다.

Q. 희망찬 사랑의 메시지가 돋보이는 곡이다. 리스너들이 이 곡을 어떻게 들어줬으면 하는가?

김종국: 아름다운 사랑 노래에 대한 갈증을 해소해 주는 곡이길, 또 리스너들의 삶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곡이길 바란다.

KCM: 사랑하는 사람을 떠올리며 또는 그들과 함께 있을 때, 여행이나 드라이브 중에 들으면 좋을 것 같다. 편하게 듣고 쉽게 흥얼거릴 수 있는 노래가 되길 바란다. 특히 X세대는 물론 MZ세대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담았으니 많은 분들이 사랑해줬으면 한다.

digibobos@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與 '차기 당대표' 1위 유승민…지지층선 이준석 '선두'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1위, 이준석 전 대표가 2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가 1위를 기록했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달 8월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차기 국민의힘 대표로 적합한 인물을 물은 결과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준석 전 대표 18.8%,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이 9.9%로 뒤를 이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4.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후보는 3.9%, 적합후보 없음은 21.6%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응답한 비율은 2.5%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 22.6%, 나경원 전 의원 21.8%, 안철수 의원 14.1% 순으로 나타났다. 유승민 전 의원은 11.8%로 4위를 차지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 7.2%, 김기현 의원 5.9%, 장제원 의원 2.6%로 집계됐다. 전체 국민 응답자 중 연령별로는 18세 이상부터 20대에서 이준석 전 대표 29.5%, 유승민 전 의원 20.1%, 안철수 의원 10.5% 순으로 나타났고 나경원 전 의원 8.9%, 김기현 의원 2.4%, 장제원 의원 1.9%, 주호영 비대위원장 1.6%로 집계됐다. 30대는 유승민 전 의원 20.6%, 이준석 전 대표 18.5%, 안철수 의원 14.2% 나경원 전 의원 10%, 주호영 비대위원장 2.2%, 김기현 의원 1.5%로 나타났다. 40대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5.7%로 1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 16.1%, 나경원 전 의원 11.2%, 안철수 의원 7.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2.3%, 김기현 의원 2%, 장제원 의원 1.7% 순으로 조사됐다. 50대 응답자는 유승민 전 의원 25.5%, 이준석 전 대표 18.5%, 나경원 전 의원 11.5%, 안철수 의원 6.6%, 김기현 의원 4%,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장제원 의원 각 3.5%를 선택했다. 60대 이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4%, 이준석 전 대표 14.8%, 나경원 전 의원 13.3%, 안철수 의원 10.9%, 주호영 비대위원장 8%, 김기현 4.4%,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은 이준석 전 대표 24.3%로 1위를 기록했다. 유승민 전 의원 22.9%로 뒤를 이었고, 안철수 의원 11.1%, 나경원 전 의원 9.8%, 주호영 비대위원장 2.9%,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유승민 전 의원 23%, 이준석 전 대표 13.4%, 나경원 전 의원 12.8%, 안철수 의원 8.7%, 주호영 비대위원장 5.3%, 김기현 의원 3.8% 장제원 의원 1.8%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서울은 유승민 전 의원 20.7%, 이준석 전 대표 20.1%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고, 안철수 의원 11.6%, 나경원 전 의원 10.6%, 주호영 비대위원장 5.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2% 순으로 조사됐다. 경기와 인천은 유승민 전 의원 22.8%, 이준석 전 대표 19.8%, 나경원 전 의원 12.2%, 안철수 의원 8.4%, 주호영 비대위원장 4.4%,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로 나타났다. 대전·충청·세종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5%, 이준석 전 대표 17.2%, 안철수 의원 15.6%로 나타났다. 나경원 전 의원(11.4%)이 뒤를 이었고, 김기현 의원 1.8%, 주호영 비대위원장 0.7% 순으로 집계됐다. 강원과 제주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30%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이준석 전 대표 20.6%, 나경원 전 의원 18%, 안철수 의원 6.2%, 주호영 비대위원장 3.3% 장제원 의원 2%로 조사됐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20.3%)가 1위를 차지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19.1%로 뒤를 이었고,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 11%, 김기현 의원 6.5%, 주호영 비대위원장 5.4%, 장제원 의원 1.2% 순으로 뒤를 이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기록했다. 나경원 전 의원 15%로 2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는 13.3%로 3위에 그쳤다. 안철수 의원 8.6%, 주호영 비대위원장 4.9%, 김기현 의원 4.5%, 장제원 의원 4.4%로 나타났다. 끝으로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31%로 다른 지역에 비해 특히 많은 선택을 받았고, 이준석 전 대표(17.3%)가 뒤를 이었다. 안철수 의원은 6.6%, 나경원 전 의원 3.2%, 주호영 비대위원장 2.6%, 장제원 의원 1.7%, 김기현 의원 1.6%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2-08-17 06:20
사진
보수의 데결집?...취임 100일 맞은 尹대통령 지지율 30.2%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30%대에 복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지지율 반등을 위한 대통령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직전 조사 대비 큰 변화는 없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0.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 조사 대비 0.7%p 상승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16 oneway@newspim.com 국정 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67.6%로 0.4%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모두 지난주 조사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긍·부정 격차는 37.4%p다. 여전히 전 연령, 전 지역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았다. 30~50대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70%를 넘어섰으며 20대 역시 부정평가가 68.8%로 70%에 근접했다. 60세 이상에서도 부정평가가 57.4%로 긍정평가(41.0%)와 10%p 이상 격차를 유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69.2%/긍정 28.9%) ▲경기/인천(부정 68.3%/긍정 28.4%) ▲강원/제주(부정 66.0%/긍정 34.0%) ▲대전/충청/세종(부정 65.5%/긍정 32.0%) ▲부산/울산/경남(부정 63.7%/긍정 33.5%) 등 대부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60% 후반대를 유지했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3.5%로 가장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7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