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채권] 미 국채금리, 양호한 소매판매 지표에 상승

  • 기사입력 : 2021년09월17일 04:59
  • 최종수정 : 2021년09월17일 0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금리가 16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월가의 예상을 깨고 지난달 소매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자 투자자들은 채권을 매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오후 3시 45분 기준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2.9bp(1bp=0.01%포인트) 상승한 1.3327%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30년물은 1.2bp 오른 1.8807%, 2년물은 0.4bp 상승한 0.2173%를 각각 나타냈다.

예상 밖으로 증가한 8월 소매판매는 국채 매도로 이어졌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소매판매가 0.7% 증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로이터 집계에 따르면 경제 전문가들은 8월 소매판매가 한 달 전보다 0.8%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직전 주보다 2만 건 증가한 33만2000건이었지만 시장 기대를 크게 웃돌지는 않았다.

미 재무부 건물.[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5.06 mj72284@newspim.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 속에서도 소비자들의 경제 활동이 양호했던 것으로 확인되자 국채 가격은 하락했다.

소시에테제네랄의 수바드라 라자파 미국 이자율 수석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성장 기대에 대한 조정이 일어나고 있는데 이것은 대체로 긍정적으로 평가된다"면서 "우리는 이번 주 초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이후 강력한 강세 커브 플래트닝을 목격했고 이것이 다소 반전되는 모습을 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프로스트 인베스트먼트 어드바이저스의 알란 아델만 선임 펀드매니저는 보고서에서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최근 한 달간 타이트한 박스권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투자자들이 현재 진행 중인 경제 불확실성 속에서 뚜렷한 움직임을 보이는 것을 보류하고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아델만 펀드매니저는 "우리는 채권이 단기적으로 이러한 경로에 머물 것으로 예상되지만 와일드카드가 될 수 있는 것은 미국의 부채 한도 이슈"라고 지적했다.

2-10년물 금리 차는 111.4bp로 이번 주 범위 중간값 부근에 머물렀으며 5-30년물 금리 차는 104.6bp로 확대됐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