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사회 > 법원·검찰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오세훈 사과에 '울컥' 눈물 나"

  • 기사입력 : 2021년04월20일 20:21
  • 최종수정 : 2021년04월20일 2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식 사과문 발표에 대해 "책임 있는 진정한 사과였다"며 소감을 전했다.

피해자 측은 20일 여성계 단체와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를 통해 "제 입장을 헤아려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났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홍형곤 기자 = 2021.04.20 honghg0920@newspim.com

이어 "지금까지 제가 받았던 사과는 SNS에 올린 입장문이거나 기자들의 질문에 코멘트하는 형식의 사과였다"며 "영상을 찾아보고 가족들은 울컥하는 마음으로 가슴을 쥐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고 돌아갈 곳의 수장께서 지나온 일과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해 살펴주심에 감사하다"며 "서울시청이 조금 더 일하기 좋은 일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 긴급 브리핑을 열고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오 시장은 "전임 시장 재직 시절 있던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해 서울특별시를 대표하는 현직 서울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