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단독] 농식품부, 방역인력 16명 증원…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총력전'

농식품부 2명·검역본부 14명 충원
환경부 등 협업인력 3명 한시 증원

  • 기사입력 : 2021년02월19일 16:31
  • 최종수정 : 2021년02월19일 1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가 재확산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막기 위해 방역인력을 대폭 늘린다. 정규인력은 아니지만 환경부 등 타부처와의 협업에 필요한 파견인력도 한시적으로 증원한다. 

농식품부는 지난 15일 농식품부 및 소속기관의 인력을 40명 증원하는 내용을 담은 '농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은 오는 23일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김포=뉴스핌] 이한결 기자 = 24일 오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나온 경기 김포시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김포는 파주와 연천에 이어 세 번째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온 지역이고 한강 이남 지역 중에서는 첫 번째다. 2019.09.24 alwaysame@newspim.com

증원인력 40명 중 16명은 ASF 방역 및 검역 업무에 투입된다. 이 중 2명은 농식품부에, 14명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소속돼 ASF 방역·유입방지 및 수출단지 검역관리 업무를 담당한다. 나머지 24명은 농식품부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각각 2명, 14명 배정된다.

ASF 및 인수공통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 다른 부처에 파견할 인력도 한시적으로 증원했다. 환경부 소속 5급 1명과 질병관리청 소속 연구관·연구사 각 1명 등 총 3명이 그 대상이다. 농식품부에 파견됐던 인원 중에서는 환경부·식품의약품안전처·농촌진흥청에서 각 1명씩 총 3명이 정규정원으로 전환됐다.

농식품부는 해외 ASF 확산세가 거셌던 2019년 2월에도 검역인력을 대폭 늘린 바 있다. 당시 전체 증원인원 64명 중 33명이 외래 가축전염병 차단에 투입됐다. 같은 해 9월 국내에도 ASF 확진사례가 처음으로 발견되고, 1년만인 지난해 9월 다시 확산되면서 관련 인력을 늘릴 필요성이 커졌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인력충원이)ASF 대응에 필요해 행정안전부에서도 농식품부의 요구를 많이 반영해줬다"며 "입법예고 단계라서 아직 통과된 것은 아니다. 2월 말쯤 직제개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농식품부 소속 책임운영기관인 한국농수산대학과 국립종자원에도 인력이 증원된다. 농수산대학은 융합교육 지원부문에 1명, 시설물 안전관리부문에 2명이 늘어난다. 국립종자원에는 종자 유통조사이 필요한 인력 4명이 증원된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