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국내 연예

'싱어게인' 요아리, 학폭 논란 부인…"가해자였던 적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7:31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요아리가 학폭 논란을 부인하며 심경을 밝혔다.

요아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프로그램에 폐를 끼치지 않을까 걱정돼 최소한 '싱어게인' 결승이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이제야 글을 남긴다"며 "이유 없이 누군가를 괴롭히거나 때리는 가해자였던 적은 없다"라고 학폭 논란을 부인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요아리 [사진=요아리 인스타그램] 2021.02.08 alice09@newspim.com

이어 "어떻게 누군지 짐작도 안 되는 사람의 글이 이렇게까지 커지고 저와 가족,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지 답답하다"며 "나는 하지 않은 일을 어떻게 설명하고 증명해야 하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요아리는 "중학교 1학년을 반년 정도 다녔던 것 같은데 단정하고 훌륭한 학생은 아니었지만 이유 없이 누군가를 괴롭히거나 때리는 가해자였던 적은 없다. 저는 법을 모르고 이미 가해자라는 낙인이 찍혔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최대한 대응을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싱어게인' 무대를 하는 동안 참 행복했고 성장할 수 있어서 기뻤다. 무엇보다 마지막 축제 날 제가 폐를 끼친 것 같아서…. 걱정해주신 제작진과 '싱어게인' 동료, 선후배님들, 심사위원님들꼐 죄송하고 또 감사한 마음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싱X게인 톱6 일진 출신 K양'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쓴이 A씨는 자신이 요아리(본명 강미진)의 동창생이라고 밝히며 초등학교 졸업사진을 첨부했다.

A씨는 "요아리 일진 출신이다. 일진 출신이다. 집안 사정으로 중학교를 자퇴한 것이 아니라 애들을 엄청 때리고 사고를 쳐서 자퇴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글쓴이는 "난 피해자는 아니었지만 거짓말로 대중 앞에 서있는 그 아이는 잘못됐다 생각한다. 학폭 피해자가 아니어도 그 아이에게 '꼬봉' 짓거리 하고 함부로 하고 셔틀 같은 존재가 이런 글을 쓰면 안 되는 거라면 지우겠다"고 밝혀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한편 요아리는 2007년 스프링쿨러로 데뷔했으며, 2012년 Mnet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 강미진으로 출연해 독특한 보이스로 주목받았다. 또 어제(8일) 종영한 JTBC '싱어게인'에서 최종 6위를 차지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