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시승기] 르노삼성 '뉴 QM6', 세련미 더한 도심형 SUV의 '강자'

르노삼성, 외관 디자인 강화한 '뉴 QM6' 출시
차량 전·후면과 내부 시트 등 세련미 강조
LPG 차량 승차감 기대 이상

  • 기사입력 : 2020년11월14일 08:09
  • 최종수정 : 2020년11월14일 0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는 르노삼성자동차의 '효자'다. 캠핑·차박 열풍에 QM6만의 세련된 디자인, 합리적인 가격이 더해지며 르노삼성 내수 판매량의 40% 이상을 책임지는 대표 차종으로 자리매김했다.

르노삼성도 매년 부지런히 QM6를 페이스리프트 하며 업그레이드를 멈추지 않는다. 지난해 6월 파워트레인,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더 뉴 QM6'를 내놓은 데 이어 이번에는 프런트 그릴 중심으로 외관 디자인을 한층 강화한 '뉴 QM6'를 내놨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 '뉴 QM6' [사진=르노삼성자동차] 2020.11.13 iamkym@newspim.com

지난 12일 실제로 접한 뉴 QM6의 첫 인상은 '날렵함' 이었다. 더 뉴 QM6에 비해 역동적인 느낌이 부각됐다.  '도심형 SUV'로서 이미지를 한층 강조하려는 르노삼성의 의도가 엿보였다.

가장 큰 외관 차이는 차량 앞면의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에 있다. 태풍 모양의 르노삼성 로고 양 옆으로 뻗어나가는 5퀀텀 윙이 가장 먼저 시선을 끈다. 새로 적용된 메시(그물망) 패턴은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전체적인 조화가 그릴 하단에 새겨진 QM6 로고를 더 돋보이게 한다. 5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와의 조화도 인상적이다. 자동차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앞면의 이목구비가 뚜렷해졌다는 인상을 받았다.

차량 뒷면도 변화를 줬다. 5풀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와 다이내믹 턴 시그널(후방)이 도입돼 통일성과 날렵함이 강조됐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 '뉴 QM6' [사진=르노삼성자동차] 2020.11.13 iamkym@newspim.com

실내공간은 모던 브라운 가죽시트가 새로 적용됐다. 한층 따뜻하면서도 아늑한 느낌을 준다.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대시보드와의 연결성도 자연스러웠다. 동급 유일의 프레임리스 룸 미러는 세련미를 더한다.

본격적인 주행에 나섰다. 시승 코스는 경기도 가평 청리움에서 한서로, 서울양양고속도로, 강촌로를 거쳐 SK행복충전안보충전소를 경유하는 왕복 75.3km 구간이다. 국도와 고속도로가 혼합된 코스였다.

초반부는 LPG 모델(2.0 LPe)을, 후반부에는 가솔린 모델(2.0 GDe)을 번갈아 운전했다. 가장 궁금했던 점은 LPG 차량의 승차감이었다. 그동안 LPG차는 구입 제한으로 일반 대중이 접하기 어려웠지만, 지난해 3월 규제가 폐지되며 최근 다시 각광받고 있다.

국내 유일의 LPG SUV인 뉴 QM6 2.0 LPe는 액체상태의 LPG를 각 기통에 분사하는 LPLi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이를 통해 그동안 LPG차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출력을 개선하고, 겨울철 시동 불량 문제 등을 해결했다. 또 1회 충전 시 534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서울 출발 기준 부산까지 추가 충전 없이 주파할 수 있는 수준이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 '뉴 QM6' [사진=르노삼성자동차] 2020.11.13 iamkym@newspim.com

직접 운전해보니 뛰어난 정숙성과 부드러운 주행감이 평온함을 선사했다. 가솔린 차량과 가장 큰 차이점은 속도를 높일 때 다소 더딘 반응성이다. 속도를 올릴 때 가솔린보다는 확실히 시간이 더 걸렸다.

실제로 뉴 QM6 가솔린 모델이 최고출력 144마력, 최대토크 20.4kg·m인 반면, LPG 모델은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kg·m로 약간 차이가 있다.

운전자마다 다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운전 시 큰 불편함을 느낄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 무엇보다 LPG 차량은 동급 가솔린 차량의 가격은 물론 연료 역시 저렴하기 때문에 경제성 측면에서 확실한 이점이 있다. 친환경성도 큰 장점이다. 이 같은 장단점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면 LPG 모델도 충분히 매력적인 선택지라는 생각이 든다.

가솔린 모델은 기대했던 대로 반응성과 차음성 등 흠 잡을 데가 없었다. 그저 이대로 캠핑을 떠나면 좋겠다는 실없는 상상을 하며 시승을 마쳤다.

지난 6일 출시된 뉴 QM6 가격은 2.0 GDe ▲SE 트림 2474만원 ▲LE 트림 2631만원 ▲RE 트림 2872만원 ▲RE 시그니처 트림 3039 만원 ▲프리미에르 3324만원이며, 2.0 LPe ▲SE 트림 2435만원 ▲LE 트림 2592만원 ▲RE 트림 2833만원 ▲RE 시그니처 트림 3000만원 ▲프리미에르 3245만원(개소세 3.5% 기준)이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