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포트나이트 제작사 에픽게임즈 "애플, 앱스토어서 아예 퇴출 통보해와"

기사입력 : 2020년08월18일 08:34

최종수정 : 2020년08월18일 08:34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애플이 인기 게임인 '포트나이트'(Fortnite)를 앱스토어에서 퇴출한 데 이어 업체의 개발자 계정을 삭제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온라인 게임업체 에픽게임즈가 주장했다.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 배틀로얄' 모바일 화면. [사진=블룸버그]

17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에픽게임즈는 애플로부터 오는 28일까지 업체의 개발자 계정들을 삭제 조치하겠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개발자 계정이 없이는 신규 게임 출시나 기존의 게임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업데이트가 불가능하다.

에픽게임즈는 공식 트위터에 "애플은 에픽에 오는 28일까지 우리의 모든 개발자 계정들을 없애고, iOS(애플의 운영체계)와 맥(MAC) 개발 도구 접근을 차단하겠다고 알렸다"며 "우리는 법원에 이같은 보복 조치를 멈춰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현재 앱스토어에 남은 에픽게임즈 앱은 퍼즐 게임 '배틀 브레이커스'(Battle Breakers)와 소프트웨어 '언리얼 엔진'(Unreal Engine) 등이다. 

업체 변호사들은 애플이 "관련되지 않은 분야에서도 에픽의 전 사업을 공격하고 있다"고 주장, 에픽게임즈가 다시 포트나이트 등 앱을 앱스토어에서 계속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가처분 신청을 추진 중이라고 알렸다.

이번 소식은 에픽게임즈와 애플 간 법적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지난 13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에픽게임즈는 앱 내에서 결제가 가능한 이른바 '인앱'(in-app) 결제 시스템을 구축했다.

3억5000여명의 이용자를 두고 있는 포트나이트는 앱스토어에서의 다운로드는 무료이지만 게임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다. 결제는 애플의 앱스토어와 구글의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가능하다. 두 회사는 30%의 수수료를 챙겨왔다.

포트나이트가 인앱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자 애플과 구글은 자사 정책 위반이라며 포트나이트를 앱 플랫폼에서 퇴출시켰다. 

이에 반발한 에픽게임즈는 애플을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걸었고, 애플은 자사에 아무런 얘기도 없이 수수료를 피하기 위해 인앱 결제를 구축했다는 입장이다. 에픽은 구글에 대해서도 소송을 건 상태다.

애플은 성명에서 "자사는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 복귀시키기 위해 에픽과 모든 노력을 기울여 규정 위반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wonjc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