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선택 2020] '벼랑끝 승부' 홍준표·윤상현·김태호 '함박웃음'..."갑을은 바뀌었다"

통합당 '컷오프' 반발해 무소속 출마해 모두 당선
권성동도 복귀 발판 마련...민주당 노관규는 낙선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03:58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0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당의 공천 결과에 불복해 탈당과 동시에 무소속 출마를 단행했던 중진급 후보들은 이번 선거에서 함박웃음을 지었다. 당적 없이도 당선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인 이들이 대부분 국회 입성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인물이 홍준표 대구 수성을 후보다. 홍 후보는 이번 21대 총선 공천 과정에서 가장 다사다난했던 후보다. 당초 그는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 출마하려 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에서 험지 출마를 요구했고, 경남 양산을에서 김두관 후보와 맞붙겠다며 지역을 옮겼다. 당은 그마저도 받아들이지 않았고, 결국 홍 후보는 통합당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번 21대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대구 수성을 후보, 김태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후보, 권성동 강원 강릉시 후보, 윤상현 인천 동구미추홀구을 후보. [사진=뉴스핌 DB]

결국 대구 수성을로 지역을 옮겨 무소속 출마한 그는 이인선 미래통합당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이로써 홍 후보는 5선에 성공했다.

김태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후보도 3선에 성공했다. 김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자신의 고향인 거창에서 출마를 선택했다. 역시 통합당에서 험지 출마를 요구했지만, 1년여 전부터 지역에서 활동해온 김 후보는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강행했다.

결과는 승리였다. 김 후보는 현역 의원인 강석진 통합당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살아 돌아오겠다"던 그의 말이 현실이 된 셈이었다.

윤상현 인천 동·미추홀을 후보도 살아 돌아왔다. 통합당은 이번 총선에서 동·미추홀을에 인천 중·동·강화·옹진을 지역구로 두고 있던 안상수 후보를 공천했다.

동·미추홀을에서 내리 3선을 해온 윤 후보는 이에 반대해 무소속 출마를 단행했다. 윤 후보는 지난 20대 총선에서도 당을 나가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바 있다.

이번에도 그의 선택은 옳았다. 윤 후보는 남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제치면서 동·미추홀을의 4선 의원이 됐다. 반면 안상수 통합당 후보는 3위에 머물렀다.

권성동 강원 강릉시 후보도 현역 의원으로서 자신의 지역구를 지키기 위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경우다.

통합당은 이번 총선에서 강릉시에 홍윤식 후보를 공천했다. 그러자 당의 공천에 반발한 권 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결정했고, 강릉시장을 지냈던 최명희 후보까지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보수 표 분산이 우려됐었다.

하지만 현역 의원의 벽은 높았다. 권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김경수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에 성공했다. 이로써 권 의원은 강릉에서 4선에 성공했다.

한편 민주당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는 노관규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후보는 낙선했다.

노 후보는 전남 순천 지역에 네 번째 도전에 나섰지만 공천 과정에서 낙천했다. 당이 영입 인재인 소병철 교수를 단수공천한 것. 이에 노 후보는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 호남 지역에 분 민주당의 강풍에 노 후보는 결국 국회 입성에 실패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소병철 후보에게 패해 2위를 기록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