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대한상의 "정부 100조 비상금융조치 확대 방침 환영"

"정부 가능한 최고 수준 자금조달…기업 자금난 숨통 틔워주길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3월24일 16:14
  • 최종수정 : 2020년03월24일 1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는 정부가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기업들을 위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대한상의는 논평을 통해 "정부의 비상금융조치 확대 방침을 환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21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2019.05.21 alwaysame@newspim.com

대한상의는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세로 소상공인, 중소기업 뿐 아니라 주력산업과 대기업까지 유동성 위기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비상금융조치 확대 방안에 대해 "회사채 인수 지원, 채권·증권시장 안정펀드 가동, 대출지원 확대 등 정부가 가능한 최고 수준의 자금조달 방안을 담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100조원 규모의 이번 재원이 긴급한 곳에 신속히 투입돼 기업들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워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기존 5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액을 100조원으로 확대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