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현직 외교부 사무관 노래방서 강제추행 혐의 입건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13:5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1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현직 외교부 남성 사무관이 노래방에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외교부 소속 사무관인 3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 로고. [사진=뉴스핌]

A씨는 지난달 31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 노래방에서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알게 된 30대 여성 B씨를 뒤에서 끌어안고 신체 일부를 더듬는 등 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 8일 고소장을 제출한 뒤 경찰 조사에서 피해 사실을 진술했다.

경찰은 외교부에 A씨의 피소 사실을 통보하는 한편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곧 A씨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