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인명진, 대선후보 선출 직후 비대위원장직 사퇴한다

비대위원장직 수행은 국민을 위한 봉사
정권재창출 대업은 전문 정치인 역할... "시민으로 돌아갈 것"

  • 기사입력 : 2017년03월29일 09:34
  • 최종수정 : 2017년03월29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조세훈 기자]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랜 생각 끝에 3월 31일 우리당 대통령 선출대회의를 끝으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진행된 중앙홍보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권재창출의 대업 수행은 저같은 사람의 일이 아닌 전적으로 정치인의 역할"이라며 "저는 국민여러분에게 약속한대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인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에 책임있는 당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맡은 건 대한민국에 진보도 중요하지만 보수도 중요하고 무너진 보수를 다시 추스려 세우는 것이 꼭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저에 있어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일은 한 정파나 정당을 위한 일이 아닌 국민을 위한 저의 봉사라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번에 많은 사람들에게 손가락질 받고 비난받고 버림받은 이 당이 저를 필요로 한다기에 제 모든걸 희생하고 이 당에 왔다"며 "소금은 자기 의지와 상관없이 필요한 곳에 다 쓰여야하고 흔적도 없이 그 역할을 다 해야한다는게 저의 신념이며 기독교적 신앙의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인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이 대한민국의 역사에 자랑스러운 모습으로 다시 한번 우뚝 설 수 있도록, 국민들과 국가를 잘 섬기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국민여러분이 애정어린 손으로 이 한국당을 붙잡아 주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