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셀잇, 명품 커머스 리본즈와 MOU

'중고' 루이비통을 셀잇에서 판매.."중고명품 판매 모바일 프로세스 구축할 것"

  • 기사입력 : 2016년04월04일 16:53
  • 최종수정 : 2016년04월04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수경 기자] 중고거래 컨시어지 서비스 셀잇은 리본즈 코리아와의 업무 제휴를 체결하고 본격적인 협업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셀잇을 통해 샤넬이나 루이비통 등과 같은 해외 유명 브랜드의 중고명품을 리본즈의 검증된 시스템을 통해 구매할 수 있게 됐다. 업계 내 신뢰도가 높은 리본즈의 3중 감정 프로세스를 통해 진품 여부에 대한 이용자들의 우려를 불식시켰다는 설명이다. 

셀잇은 이용자들이 간편하게 중고명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셀잇은 리본즈와 함께 이용자들의 편의를 충족시키기 위해 셀잇의 전자기기 및 육아용품을 리본즈 서비스 내에서도 구매할 수 있도록 공동 프로모션도 계획 중이다.  

김대현 셀잇 대표는 "셀잇만의 신속하고 안전한 거래 노하우와 리본즈의 전문화된 명품 검수 시스템의 결합으로 중고제품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중고시장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동구 리본즈 코리아 대표는 "사기없는 중고시장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 간의 협업을 통해 중고거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변화시키고 싶다"며 "이용자들에게 보다 합리적인 가격과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고거래 컨시어지 서비스인 셀잇은 기존 중고거래 시 발생하는 문제점과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탄생했다. 셀잇이 중고거래 과정에 직접 참여해 판매자와 구매자가 안심하고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지난 2015년 5월에 카카오의 투자전문 자회사인 케이벤처그룹(KVG)의 자회사로 편입했고, 서비스 출시한 지 2년만에 월 매출 4억원을 돌파했다. 

리본즈는 전세계 11개국에 진출한 명품 커머스로, 유통 프로세스를 최소화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유명 브랜드들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셀잇>

 

[뉴스핌 Newspim] 이수경 기자 (sophi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