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방·안보

해군, 차기 이지스함 탑재 'SM-6' 탄도 요격미사일 도입한다

기사입력 : 2022년04월26일 20:20

최종수정 : 2022년04월26일 22:52

방위사업추진위원회, 미국 레이시온 SM-6
FMS방식 2031년까지 7600억원 들여 구매
K-21전투차량 사업추진 등 7개 안건 의결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우리 해군의 탄도미사일 요격과 대공 방어 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되게 됐다.

정부는 26일 서욱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143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이지스함(KDX-Ⅲ) 탑재 장거리 함대공 유도탄(SM-6)을 대외군사판매(FMS) 방식으로 확보하는 사업의 기본전략안을 심의·의결했다.

해군 차기 이지스 구축함에 탑재하게 되는 장거리 함대공 요격 미사일 'SM-6'는 미국 레이시온사가 개발했다.

우리 해군의 오랜 숙원이었던 장거리 함대공 탄도 요격미사일인 SM-6(사진) 구매가 26일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났다. [사진=레이시온사]

우리 해군이 현재 운용하는 SM-2 사거리 170km 보다 무려 두 배나 넘는 240∼460km 가량 된다.

그동안 우리 해군에서는 미‧일 해군에 비해 턱없이 탄도탄 요격 능력이 떨어져 북한은 물론 중국 등 주변국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SM-6 도입이 오랜 숙원이었다.

SM-6 장거리 함대공 유도탄 구매는 2023년부터 2031년까지 7600억 원이 투입된다.

해군은 2024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인 차기 이지스함(KDX-Ⅲ) 3척에 탄도탄 요격 미사일을 탑재한다.

방위사업청은 "이지스함의 적 대함탄도탄, 항공기와 순항유도탄 대공방어, 탄도탄 대응 능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이날 방추위에서는 ▲전술지대지유도무기-II 사업추진기본전략 수정 ▲GOP과학화경계시스템 성능개량 사업추진 기본전략 ▲화생방보호의-Ⅱ 사업추진 기본전략 수정 ▲사단급 대포병 탐지레이더 체계개발 기본계획 ▲K-21보병전투차량 2차 사업추진 기본전략 ▲UH‧HH-60 성능개량 사업추진 기본전략 등도 심의‧의결했다.

전술지대지유도무기-II 사업은 적 주요 표적을 정밀 타격하기 위한 차량 탑재형 전술지대지 유도무기(KTSSM)를 국내 연구 개발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2023부터 2034년까지며 약 1조5600억 원의 사업비가 든다.

KTSSM은 인공위성 위치정보(GPS) 유도 기술을 통해 갱도에 숨은 북한 장사정포와 미사일 기지까지 무력화할 수 있는 킬체인 핵심 전력이다. 방사청은 "전술 지대지 유도무기-II의 생존성을 향상시키고 적 주요 위협에 대해 조기 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면서 "국내 방산업계의 국방연구개발 수행 능력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GOP과학화경계시스템 성능개량 사업은 이미 전력화된 GOP과학화경계시스템의 수명주기와 기술발전 속도를 고려해 성능개량된 GOP과학화경계시스템을 국내 구매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2023년부터 2026년까지 약 4800억 원의 예산이 소요된다.

기존 과학화 경계시스템의 카메라 탐지능력을 향상시키고 통제체계에 인공지능(AI) 기반의 영상감시 경보기능이 추가돼 군의 경계력 보강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생방보호의-Ⅱ 사업은 현재 운용 중인 화생방보호의 대비 방호력과 저장수명, 착용감 등이 향상된 화생방보호의를 국내 연구개발(기술협력생산)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2019년 개발능력 부족으로 중단된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국내 연구개발로 추진한다. 2023년부터 2035년까지 약 4900억 원이 들어간다.

방사청은 "보호의 소재와 디자인 관련 기술 등 일부 국내에 부족한 기술을 국외 선진 보호의 생산업체로부터 기술이전을 통해 확보함으로써 국방과학기술 수준 향상과 군의 전력증강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육군 기동군단 개편 완성을 위한 K-21보병전투차량(사진)을 추가로 양산하는 사업도 26일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심의 의결됐다.

사단급 대포병탐지 레이더사업은 노후화된 현재 대포병탐지 레이더(TPQ-36‧37)를 대체하고, 표적 탐지 능력과 생존성이 향상된 대포병 탐지레이더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6년까지 약 5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방사청은 "증강된 적 포병위협에 대비해 대화력전 수행능력이 강화되고 국내 기술력 확보와 수출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21보병전투차량 2차 사업은 육군의 기동군단 개편 완성을 위해 K-21보병전투차량을 추가로 양산해 기존 장갑차(K200A1)를 대체하는 사업이다. 2023년부터 2027년까지 총 사업비 약 8300억 원이 투입된다.

기존 장갑차 대비 작전속도가 향상되고 화력과 방호력이 강화돼 기동군단의 공세기동작전 능력이 완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방사청은 "방산업체의 생산라인이 재가동돼 일자리 창출과 방산 육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UH‧HH-60 성능개량 사업은 육·공군이 운용 중인 UH‧HH-60 특수작전용 헬기의 지속운용과 작전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국내 연구개발로 34대를 성능개량 하는 사업이다. 2023년부터 2030년까지 약 9600억 원이 투입된다.

특수작전용 UH‧HH-60 헬기를 국내 연구개발로 성능 개량해 독자적인 공중침투 작전능력 확보가 기대된다. 방사청은 "국산헬기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한 지속적인 항공산업의 육성과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kjw8619@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