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코로나 '전세계 특별여행주의보' 내달 15일까지 재발령

코로나19 팬데믹 발생 이후 지난해 3월 1차 이은 6차 발령

  • 기사입력 : 2021년06월15일 11:27
  • 최종수정 : 2021년06월15일 12: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외교부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해 오는 16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특별여행주의보를 재발령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특별여행주의보 발령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세계적 유행(Pandemic) 선언(2020년 3월 11일) 및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지속 ▲상당수 국가의 전 세계 대상 입국금지·제한 및 항공편 운항 중단 등의 상황이 계속됨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해 6차 특별여행주의보를 오는 16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발령한다고 15일 밝혔다. 2021.06.15 [사진=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캡처]

다만 "향후 ▲국가 및 지역별 코로나19 동향 ▲우리 국내 백신접종률 ▲외국의 백신접종률 및 우리나라 코로나 상황에 대한 평가 ▲백신접종증명서 상호인정 및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 협의 진행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국가 또는 지역별 특별여행주의보의 연장 여부를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 기간 중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계신 우리 국민께서는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여 주시고, 해외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코로나19 감염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위생수칙 준수 철저 ▲다중행사 참여 및 외출·이동 자제 ▲타인과 접촉 최소화를 실천하는 등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여행경보 3·4단계가 이미 발령된 국가·지역의 경우 이번 특별여행주의보 연장에 따른 변동사항은 없다. 이번 특별여행주의보는 지난해 3월 23일 최초 발령 이후 6차 발령이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