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씨젠, 풍부한 현금으로 미래 성장동력 투자...재평가 시점 도래"-하나금융투자

  • 기사입력 : 2021년04월23일 09:02
  • 최종수정 : 2021년04월23일 0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23일 씨젠에 대해 풍부해진 현금을 바탕으로 미래 성장동력에 투자하고 있다며 밸류에이션 재평가 시점이 도래했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 목표가는 26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로고=씨젠]

씨젠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로 1년만에 급성장을 이뤘다. 영업이익 기준으로는 셀트리온에 뒤를 이어 2위 규모이며, 시가총액 55조원으로 제약바이오 섹터 내 1위인 삼성바이오로직스 대비 2배 가량 큰 규모를 달성했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3000억원에 이르는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을 인력 보강 및 연구개발비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면서 인건비와 연구개발비가 전년 대비 각각 41%. 100%씩 증가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약 9.4%p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비용집행이 지속가능한 성장성을 확보하기 위해 미래 성장동력에 대한 투자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선 연구원은 "씨젠은 M&A 전문가 및 기술 개발 전문가에 대한 인력을 지속적으로 보강하고 있다"며 "이러한 투자가 가시화된다면 씨젠은 더이상 PER 5배짜리 저밸류 종목으로 머무를 수는 없다. 밸류에이션 리레이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씨젠의 1분기 매출액을 연결기준 전년대비 331% 증가한 3522억원, 영업익을 374% 늘어난 1884억원으로 예상했다. 1월 확진자 수가 감소하면서 1월과 2월 진단키트 수출금액은 각각 전월 대비 27%, 39%씩 감소했다. 그러나 3월 브라질을 중심으로 남반구에서 다시 확진자가 증가하기 시작했고 수출금액은 34% 증가했다.

예상보다 느린 백신 접종률과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으로 이러한 증가세는 2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선 연구원은 "4월 15일 씨젠은 이탈리아 정부와 약 12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 6월내 공급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하나금융투자는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25만원에서 26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