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나노종합기술원, 12인치 반도체 테스트베드 공식서비스 개시

EUV 초박막 소재·부품 국산화 기술개발 본격 지원

  • 기사입력 : 2021년03월16일 15:23
  • 최종수정 : 2021년03월16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국내최초로 나노종합기술원(종기원)에 12인치 반도체 테스트베드 구축을 완료하고, 내일부터 국내 산·학·연 이용자에게 공식서비스를 본격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반도체 생산용 소재․부품은 지난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라 우리나라에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립화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킨 대표품목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40nm 패턴 형성 웨이퍼 [자료=과기정통부] 2021.03.16 nanana@newspim.com

일본 수출규제 이전에도 국내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은 대기업 생산환경과 유사한 12인치 테스트베드가 국내에 없어, 대기업 납품에 필요한 수준의 평가결과를 획득하는데 많은 애로가 있었다.

이에 대부분의 중소기업들은 많은 비용과 시간을 들여 해외 테스트베드를 이용하거나, 종기원의 8인치 장비를 활용한 기초평가 수준에서 만족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기정통부는 지난 2019년 8월 종기원을 반도체 소부장 12인치 테스트베드 운영기관으로 지정하고 청정실과 핵심장비 구축, 장비안정화 작업을 신속히 추진하여 오는 17일부터 공식서비스를 개시하게 됐다.

향후 국내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은 종기원의 12인치 테스트베드를 활용하여 반도체 핵심소재 성능 테스트를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반도체분야 소부장 기술자립화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 정부측 설명이다.

이조원 종기원 원장은 "현재 12인치 테스트베드는 40nm 패턴웨이퍼 제작이 가능한 인프라로, 반도체 핵심소재(감광제 등)와 장비개발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며, 향후 20nm급 패턴웨이퍼 제작과 부품 테스트를 지원할 수 있는 추가 장비구축 및 공정기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했다.

김봉수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반도체 산업은 국가 수출의 20%를 담당하는 핵심 주력산업"이라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반도체 분야의 발전을 위해 기초·원천 연구지원과 병행해, 수준 높은 인프라 지원을 위한 투자확대, 기능고도화 등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