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글로벌 글로벌정치

속보

더보기

미 애틀랜타서 또다른 '흑인 사망' 시위...총격 현장 식당 불지르고 도로 점거

기사입력 : 2020년06월14일 13:22

최종수정 : 2020년06월14일 16:38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시에서 비무장 흑인 청년이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에 분노한 시위대가 총격이 벌어진 패스트푸드 식당에 불을 질렀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사망 사건이 일어난 애틀랜타 시의 패스트푸드 식당 웬디스(Wendy's) 매장이 이날 밤 시위대가 저지른 방화로 화염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시에서 경찰의 총격으로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27) 씨가 사망한 사건에 분노한 시위대가 총격 현장인 시내 패스투프드 식당 웬디스(Wendy's) 매장에 불을 질렀다. 2020.06.13 [사진= 로이터 뉴스핌]

전날 웬디스의 주차장에서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27) 씨가 경찰관이 쏜 총에 맞고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그가 총에 맞기 전까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공유되자 이를 보고 분노한 시민들이 현장으로 나와 시위를 벌였다.

전날 애틀랜타 경찰은 웬디스의 드라이브 스루 통로를 한 차량이 막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드라이브 스루 통로에서 한 운전자가 차량을 정차해놓은 채 잠을 자고 있어 다른 손님에게 방해가 되고 있다는 신고였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운전자인 브룩스 씨에게 음주 테스트를 했는데, 기준치를 넘는 알코올이 검출됐다. 이에 경찰관들은 그를 체포하려 했으나 브룩스 씨가 이에 저항하자 몸싸움이 벌어졌다.

브룩스 씨는 몸싸움 끝에 경관들을 벗어나 매장 주차장을 가로질러 도망쳤고, 추격하던 경관 한 명이 브룩스 씨에게 총을 쐈다. 브룩스 씨는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시위로 인해 웬디스 매장이 불에 탔을뿐 아니라 애틀랜타 시의 75번 주간 고속도로가 행진하는 시위대에 의해 점거돼 마비됐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100여명의 시위대가 총격 현장에 모여 브룩스 씨 사망에 연관된 경찰관들의 사임을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애틀랜타 경찰국장은 사임했다. 이날 케이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브룩스 씨의 사망과 관련, 에리카 실즈 애틀랜타 경찰국장이 사표를 제출해 이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5일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시에서 벌어진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씨가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새로운 흑인 사망 사건을 계기로 시위가 한층 격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애틀랜타 시는 1960년대 마틴 루터킹 목사가 이끌었던 흑인인권 운동의 중심지로도 알려져있어, 플로이드 씨의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시위가 더욱 거세질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bernard020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루나의 숨겨진 폭탄 '파생상품' [서울=뉴스핌] 이정윤 홍보영 기자= 루나와 테라USD가 가상자산거래소에서 거래된 현물 상품외에 장외에서 '파생상품'으로도 변형돼 투자된 것으로 나타났다. 파생상품의 설계나 안정장치가 검증되지 않아, 루나 폭락 피해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루나-테라 폭락에 파생상품도 '타격' 지난 10일 루나가 최고 10만원에서 0.5원까지 폭락하며 전세계 주요 거래소에서 상장폐지되자, 관련 파생상품들도 퇴출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루나와 테라 파생상품은 루나PERP, 앵커, 미러, 테라ETP 등으로, 가상자산거래소 FTX를 시작으로 거래를 중단시키거나 상장폐지시켰다.  증권시장에서 루나 관련 상품도 상장폐지 위기에 놓였다. 지난 12일 스위스 증시에서 거래되는 21셰어즈 테라ETP는 2022-05-19 13:15
사진
'강원' 이광재 36.8% vs 김진태 53.7%...16.9%p 차이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6·1 지방선거를 보름도 남기지 않은 가운데 강원도지사 여론조사에서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5~16일 강원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38명을 대상으로 강원지사 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김진태 후보(53.7%)가 이광재 후보(36.8%)를 16.9%p 차이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후보 없음이 6.9%, 잘 모름이 2.6%로 뒤를 이었다. 2022-05-18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