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사회 사건·사고

속보

더보기

캐나다 대마 합법화...호기심에 해외서 피우면?

기사입력 : 2018년10월21일 05:30

최종수정 : 2018년10월22일 16:48

17일 캐나다 대마초 흡연·재배·유통 합법화
국내법 ‘속인주의’ 채택...해외서 대마 흡연 등 처벌
경찰 “대마 국내 반입·소지만으로도 처벌돼 주의해야”

[서울=뉴스핌] 노해철 수습기자 = # 지난해 3월 인천세관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들어온 특송화물에서 대마초를 적발했다. 886g 규모(시가 1772만원)의 대마초는 시리얼 상자 안에 숨겨진 채 서울시 용산구로 향하던 중이었다. 캘리포니아주는 기호용 대마초가 합법인 미국 내 9개 주(캘리포니아·워싱턴·콜로라도·오리건·알래스카·네바다·애리조나·메인·매사추세츠) 가운데 한 곳이다.

#2007년 3월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해외출장 중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A씨(38)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1월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출장중 커피숍에서 대마초인 마리화나 3개를 구입, 함께 나눠 핀 혐의를 받았다. 출장에서 돌아온 뒤 A씨가 개인 블로그에 경험담을 올리면서 덜미를 잡혔다.

A씨는 경찰에서 “네덜란드에서는 대마초가 합법화돼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법은 다르다. 현지에서는 합법이라 처벌하지 않는다 해도, 귀국후에는 '속인주의 원칙'에 따라 소지하거나 흡연한 사실이 입증되면 당연히 처벌받는다.

캐나다에서 대마초가 합법화된 가운데 해외에서 대마 등 마약류를 흡입이나 투약해도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을 가질 수도 있다. 하지만 마약류 합법국가에서 호기심에라도 접한 뒤 귀국 후 들통나면 법의 심판을 피할수 없어 주의가 요구된다.

토론토 트리니티 벨우드 공원에 시민들이 모여 마리화나를 피우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캐나다는 지난 17일(현지시각)부터 대마초 흡연과 재배, 유통을 전면 합법화했다. 지난해 남미 국가인 우루과이에 이어 2번째다. 이에 따라 캐나다 주별로 18~19세 이상의 성인이면 누구나 대마초를 자유롭게 사고팔 수 있다. 다만 개인당 30g까지 소지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주의할 점은 우리나라 국민이 캐나다 현지에서 대마초를 피우면 처벌을 받는다는 점이다. 국내 형법은 속인주의를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형법 제3조는 ‘본법은 대한민국 영역 외에서 죄를 범한 내국인에게 적용한다’라고 규정한다. 이에 따라 대한민국 국민은 한국에 있든 해외에 있든 상관없이 국내법을 적용받는다.

대마초는 국내법에서 엄격히 금지한 마약에 해당한다. 법정형도 무겁다. 

2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대마초의 흡연뿐만 소지와 매매, 재배, 운반 등의 행위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해당 법은 양귀비, 아편, 코카와 향정신성의약품(향정약)도 마약으로 규정하고 있다. 향정약에는 필로폰, 졸피뎀, 프로포폴 등이 포함된다.

캐나다 대마초 합법화에 따른 주의사항을 안내하는 주캐나다 대한민국 대사관 공식 트위터 계정 화면 [사진=노해철 수습기자] 2018.10.19 sun90@newspim.com

마약범죄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마약범죄 검거 건수는 △2014년 5699건 △2015년 7302건 △2016년 8853건 △2017년 8887건으로 늘고 있다. 대마 검거 건수는 2014년 700건에서 지난해 1044건으로 49.1% 증가했다.

주캐나다 대한민국 대사관은 지난 16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캐나다 대마초 합법화에 따른 주의사항 안내’를 게시했다. 대사관은 “(캐나다가) 대마초 합법화 지역이라 할지라도, 우리 국민이 대마초 흡연(구매, 소지, 운반 포함)을 할 경우 범법행위에 해당해 처벌받게 되니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주의하시기 바란다”고 안내했다.

이주만 경찰청 형사과 마약계장은 “대마 흡연은 캐나다 현지 법과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불법”이라면서 “우리나라 국민이 여행 중 호기심에 대마를 피우거나 국내로 반입해 소지하는 것만으로도 처벌 대상이 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sun9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사진
"창문 깨고 나왔어요"...시민들 '물 폭탄'에 목숨 건 사투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집 밖에 물이 꽉 차서 현관문이 안 열리는 거에요. 그래서 창문을 뜯고 겨우 탈출했어요." 9일 오전 8시경 서울 관악구 신사동 주민들은 이른 시간에도 분주했다. 이들은 다시금 내리는 약한 비에도 우산을 쓰지 않고 비를 맞으며 집과 가게를 정리하고 있었다. 전날 시간당 최대 136.5mm까지 퍼부은 폭우에 주민들은 잠들지 못해 피곤한 얼굴이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8일 밤 서울 관악구 인근 반지하 빌라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전 해당 빌라의 모습. 2022.08.09 youngar@newspim.com ◆ 물폭탄에 일대 혼란...건물 침수로 새벽부터 잠도 못 자 신사동 인근 골목은 도로가 심하게 뒤틀린 상태였다. 도로 곳곳이 패여 있고 소방차와 구급차 수 대가 바쁘게 오가고 있었다. 주민들은 집에 연결해둔 호스에서 나오는 물을 보며 삼삼오오 모여 있었다. 종종 집안에서 전자렌지, 컴퓨터 본체 등 가구나 집기를 들고 나와 차에 싣는 이들도 있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반지하 주택이 폭우로 침수돼 일가족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집 앞에 고인 물을 빗자루로 쓸고 있던 주민 A씨는 "이 근처에서 사고가 났다고 들었다"며 "반지하에 물이 차서 못 빠져나온 모양"이라며 안타까워했다. 헤어숍 건물에 살고 있는 B씨는 "새벽에 헤어숍에 물이 찼다는 얘기를 듣고 나도 내려와 물을 같이 퍼날랐다"며 "내가 세를 준 집인데 물이 차면 어떡하나. 이 근처가 모두 그렇다"고 했다. 이들은 집에 대해 걱정하면서도 "이곳은 그나마 고지대라 나은 편이고 저 밑쪽이 더 난리"라며 기자를 안내했다. 주민들이 안내한 지역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주민들은 집과 집 앞 도로를 청소하고 철물점이 열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침수되지 않은 무인카페와 코인세탁소는 주민들로 문전성시였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대방역 앞 사거리 인도가 무너져 배수관이 드러나 있다. 2022.08.09 youngar@newspim.com 카페에서 만난 C(78) 씨는 "새벽에 TV를 보고 있는데 집에 물이 점점 차오르길래 밖에 나가려고 하니 밖에 물이 꽉 차서 집 문이 안 열리더라"며 "그래서 다른 이웃의 도움을 받아 창문과 창살을 뜯고 그분에게 업혀 나왔다. 다른 집도 창문을 깨부수고 나오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그는 급하게 집에서 나오느라 비로 인해 날씨가 쌀쌀했음에도 얇은 나시 원피스에 욕실화 차림이었다. 슬리퍼를 보고는 "급하게 나오느라 맨발로 나와서 이마저도 빌린 것"이라며 "집에 있는 TV, 행거 다 침수 됐을 것"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반지하에 사는 주민 D(29) 씨는 "물이 허리까지 차서 거의 헤엄쳐서 나왔다"며 "집 바로 앞에 하수구가 있는데 이제 보니 시멘트로 막아놨더라. 애초에 물이 나갈 수 없으니 집에 물이 차는 것이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D씨의 집은 현재 천장까지 침수된 상태. 그는 "집주인에게 따져 호텔비를 받아냈다"며 "당분간 호텔에서 지내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 날벼락 맞은 소상공인들...가게 닫고 '금일 휴무' 신대방역 앞 사거리는 지난 밤 도로가 침수돼 차주들이 두고 간 차들이 도로 곳곳에 산재해 있었다. 도로도 모두 토사로 덮여 횡단보도와 차선 등 표식이 보이지 않았다. 아침 출근길에 나선 행인들은 토사를 피해 겨우 길을 건넜다. 사거리의 가게들은 '금일 휴무' 표지판을 달았다. 가게 바로 앞 인도가 모두 파헤쳐져 배수관이 훤히 드러나 있는 탓이다. 배수관과 인근 도로 및 인도는 통행을 막아뒀다. 구청 관계자는 "바로 옆 하수도가 토사로 꽉 막혀 물이 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며 "아직 장비가 오지 못했다. 자세한 정황은 이따가 장비들이 와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사시장 상인들이 모아둔 쓰레기들이 산처럼 쌓여 통행을 막고 있다. 2022.08.09 youngar@newspim.com 바로 옆에 있는 신사시장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상인들은 가게 운영보다도 정리에 바빠 보였다. 뒤늦게 도착한 상인들은 망연하게 가게를 쳐다보고만 있기도 했다. 한 상인은 "밤새 비가 많이 와서 지금 모든 가게들이 무릎까지 물이 찼다"며 "다들 바쁘다"고 설명했다. 상인들 사이에서는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시장 상점의 경우 문턱이 낮고 물건들이 바닥에 비치된 경우가 많아 침수된 물건이 많은데 이들 쓰레기를 시장 길목에 모으다 보니 일부 상인들이 불만을 품은 것이다. 정육점을 운영하는 E씨는 "쓰레기를 여기다가 모아두면 어떻게 하냐"며 "가게 문 앞을 막아 장사도 어렵고 길목 한가운데라 나중에 차가 와서 치우려고 해도 차가 못 들어온다"고 토로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0분 기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서울, 인천, 경기도, 강원 일부 지역은 호우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youngar@newspim.com 2022-08-09 11: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