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여기는 실리콘밸리] "코로나 때문에 외로워요!"…'코로나 블루'로 몸값 높아진 기업들

주민들 네트워킹 서비스 업체 '넥스트도어' 사용 급증
벌블·틴더·이너서클 등 데이팅 앱도 몸값 '쑥쑥'
코로나19로 주류법완화로 '주류 판매 플랫폼 업체'도 인기

  • 기사입력 : 2020년05월27일 07:4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13: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19'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신조어다. 집에만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생활리듬이 깨지고,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에서는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의 몸값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에서 주목 받고 있는 인기 있는 기업중 하나는 동네 주민들 간 네트워킹 서비스 회사 '넥스트도어(Nextdoor)다. 이 회사는 2월 말부터 3월 사이 서비스 사용률이 80% 증가했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0.05.27 넥스트도어의 어플 모습[사진=넥스트도어] ticktock0326@newspim.com

넥스트도어는 코로나19 기간 내 새로운 기능을 선보였는데, 바로 '도움 지도(Help Map)'다. 사용자들은 해당 기능에서 자신을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으로 설정할 수 있다. 그리고 해당 동네에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과 매칭돼 그들을 도울 수 있다. 예컨대 에 나갈 수 없는 노년층들을 대신해 식재료를 사오거나 의약품들을 사다 주는 것이다.

두 번째 기능은 '넥스트도어 그룹(Nextdoor Groups)'으로, 사용자들이 모여 커뮤니티 그룹을 만들어 이웃 동네 사람들과 소통하는 기능이다. 부모들은 '부모 그룹'을 만들어 아이들이 학교를 가지 않는 기간 동안 (직장생활을 하며) 어떻게 아이들을 돌볼 수 있을지에 대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넥스트도어는 세라 리어리, 니라브 톨리아, 프라카시 자나키라만, 데이비드 와이젠이 2008년 미국에서 공동 설립한 소셜 네트워킹 회사다. 즉, '동네 주민을 위한 페이스북'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특정한 동네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이웃들끼리 공유할 수 있다. 현재 미국, 영국,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호주, 스웨덴, 덴마크, 캐나다 등 11개국 26만개 동네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코로나19가 데이트 문화까지 바꾸면서 데이팅 앱들도 날개를 달았다. 미국의 싱글들이 기록적인 숫자로 데이팅 앱을 찾고 있기 때문이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데이팅 앱 범블의 모습 [사진=범블 홈페이지] 2020.05.27 ticktock0326@newspim.com

CNBC에 따르면 미국의 유명 데이팅 앱 범블은 지난 3월 미국에서 자택대기 명령이 시행된 이후 플랫폼에서 전송되는 메시지가 26% 증가했다.  범블의 화상채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일주일 동안에만 93% 늘었다.

틴더는 대화 시간이 10~30% 증가했으며, 이너 서클도 메시지가 116% 늘어났다고 밝혔다. 데이팅닷컴 역시 3월 온라인 데이트가 82%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틴더, 힌지 등 인기 데이팅 앱들의 모기업인 매치 그룹은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코로나 충격으로 1분기 대부분의 미국 기업들의 큰 타격을 입은 것과 대조적이다.

데이팅 앱 쿼런틴 투게더의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은 지나갈 것이지만 우리가 집에서 하고 있는 행동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외로움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업체들은 이용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규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새로운 데이트 규범에 맞게 비즈니스 모델을 조정하고 있다. 힌지는 두 사람이 모두 동의하면 화상채팅을 시작할 수 있는 기능인 '데이트 프롬 홈'을 출시했다. 플렌티오브피쉬, 더 리그 등은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미 경제전문매체 CNBC는 "이같은 트렌드가 팬데믹 이후에도 이어질 수 있으며, 데이트 문화에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주류 판매업체들도 기업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가 미국인들의 음주 습관을 변화시키면서 함께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코로나19로 보스턴에 있는 주류 판매 플랫폼 드리즐리(Drizly)는 온라인 주류 판매가 기대치를 넘을 정도로 판매되고 있다. 많은 미국인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더 저렴하면서도 직접 사러 나갈 필요가 없는 온라인 주문 방식으로 주류를 구입하는 것이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0.05.27 드리즐리의 홈페이지 주문 모습 [사진=드리즐리] ticktock0326@newspim.com

드리즐리는 "사람들이 집에서 칵테일을 제조하기 시작했다"며 "알코올은 물론 시럽이나 믹서 등의 판매도 증가했다. 많은 사람이 각자 집에서 DIY 온라인 강좌 등을 따라 칵테일을 만들고 해피아워를 즐기고 있다"고 밝혔다.

또 미국 내 많은 주에서는 주류 판매법이 완화된 것도 한 몫했다. 주류 판매점은 '필수 서비스'로 선정돼 자가격리 기간에도 문을 열 수 있었다. 미국인들은 드리즐리나 토탈 와인(Total Wine), 윙크(Winc), 미니바(Minibar) 등의 알코올 배달 서비스 플랫폼을 이용해 알코올을 주문하면서 이들 기업들도 수혜를 톡톡히 보고 있다. 특히 소시(Saucey)라는 사이트는 30분 이내에 배달, 최소 주문 금액이나 배송비 무료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 인기가 높다. 

ticktock0326@newspim.com

[관련기사] ▼ 더보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